전체 기자
닫기
백주아

SK이노, 울산CLX 탄소 포집·활용·저장 사업 확장

내년 석유 2공장 탄소 회수 인근 공장 공급

2021-11-02 08:47

조회수 : 1,31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SK이노베이션(096770)이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사업 확장에 속도를 낸다. 주력 생산기지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회수해 울산 인근 공장에 공급하는 등 판매 사업을 연간 30만톤 규모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SK이노 울산Complex는 내년 석유 2공장의 수소 제조 공정에서도 이산화탄소를 회수해 울산 인근 공장에 공급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이에 이산화탄소 판매 사업은 연간 30만톤 이상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SK에너지 이산화탄소 포집·활용(CCU) 사업.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 울산CLX는 온실가스의 주범인 이산화탄소를 줄이기 위해 이산화탄소 포집·활용(CCU) 사업을 적극 추진해왔다. 지난 2003년부터 CCU사업을 시작, 다양한 시험을 진행하면서 실제 성과를 확인해 오고 있다. 
 
과거 울산CLX 내 수소를 제조하는 공정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는 별도로 분리되지 않은 채 다른 가스와 함께 연료로 사용됐고, 타지 않는 특성으로 인해 그대로 대기로 배출되기도 했다. 이에 울산CLX는 배출가스로 인한 대기환경 이슈를 고려해 이산화탄소를 회수하고, 이를 판매하는 사업을 시작했다. 
 
울산CLX 내 석유 1공장 중질유분해(HOU) 시설의 수소 제조 공정에서 만들어진 ‘저순도 수소’는 별도의 회수시설에서 부산물인 이산화탄소의 흡수·분리 과정을 거쳐 고순도 이산화탄소 가스로 회수된다. 이후 고순도 이산화탄소 가스는 반도체 에칭(Etching)용, 용접, 드라이아이스, 식물재배 등 이산화탄소를 활용하는 판매처에 공급된다.
 
SK이노 울산CLX 관계자는 "이산화탄소 회수를 통해 대기환경 이슈에 적극 대응하면서 사업적으로는 수소 제조와 정제 공정의 효율을 개선시키는 효과까지 거두게 되었다"면서 "추가적인 수익 창출도 가능해 공정 효율성과 경제성을 모두 달성이 가능하다는 것을 직접 확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SK이노는 CCU사업과는 별개로 이산화탄소를 포집·저장(CCS)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SK이노와 SK에너지는 지난 9월 석유공사와 국책 과제인 동해가스전 CCS 실증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울산CLX 석유 3공장의 수소 제조 공정을 대상으로 최적의 탄소 포집 기술을 도입하기 위한 사업 타당성 평가가 진행중이다. 2023년까지 실증 모델을 개발하고, 이르면 2025년부터 CCS 실증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서관희 SK에너지 공정혁신실장은 “국내 최초 대규모 CCS 실증사업으로 온실가스 배출권 확보, 수소 공장 효율 개선과 더불어 블루수소를 활용한 수소 연료전지 발전 등 추가적인 사업 기회를 모색해 나갈 예정”이라며 “석유화학 공장의 탈탄소의 롤 모델로 만들어 가면서 SK이노 계열 넷제로(Net-Zero) 2050 달성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백주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