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민영

min0@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말로만 협치"…시의회, 갈등 속 서울시 행감 재개

김헌동 인사청문회 불똥 우려

2021-11-08 18:44

조회수 : 1,78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지난 4일 중단됐던 서울시와 서울시의회 행정사무감사가 8일 재개됐다. 그러나 양측의 갈등이 고조되면서 오는 10일 열리는 김헌동 SH공사 사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도 영향이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 김창원 의원(더불어민주당·도봉3)은 8일 오세훈 서울시장을 향해 "의회와 협치는 말로만"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지난 4일 서울시가 민주당 의원들의 발언을 발췌해 발표한 보도자료를 겨냥한 발언이다. 당시 서울시는 지난 6년간 민간위탁·보조금과 관련해 서울시의원들이 내놓은 비판적 발언들을 28페이지 분량으로 발췌해 보도자료를 냈다.
 
이에 시의원들은 5일 행정감사를 중단하고 "아전인수식 회의록 발췌로 마치 민주당 시의원들이 협치·자치사업의 무조건 폐기를 주장했다는 양 호도하고 있는 시 대변인의 황당한 주장에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반발하는 논평을 냈다.
 
김 의원은 "예산 심사를 앞두고 지난 6년간의 민주당 시의원의 민간위탁 및 민간보조금 사업 관련 지적사항을 아전인수 식으로 발췌해 행정사무감사 기간에 발표한 것은 의도적인 도발"이라며 "민주당 시의원들이 협치·자치사업을 무조건 폐기한 것인 양 의회를 무력화시키고 시민을 편가르는 행위"라고 지정했다.
 
앞서 민주당 일부 의원들은 행감과 예산안 심의를 보이콧 하자는 주장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시의회는 "책임과 사명을 다하겠다"며 오는 8일 고강도의 행정사무감사를 예고한 상태다.
 
서울시와 시의회의 갈등이 격화되면서 오는 10일 열리는 김헌동 SH공사 사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도 부정적인 기류가 감지된다. 당초 5일 열릴 예정이었던 인사청문회는 행감 등의 일정으로 10일로 미뤄졌다.
 
김 후보자는 지난 8월 SH 사장 공모에서 임원추천위원회 심사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아 후보에 오르지 못 하고 탈락했던 만큼 시의회의 날 선 검증이 예상된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저격수'로 불리며 분양 원가 공개, 분양가 상한제 시행, 공시지가 인상 등을 촉구해왔다.

민주당 소속 시의회 의원은 "어차피 인사청문회 결과와 상관 없이 오 시장의 결단에 따라 사장 임명이 가능하기 때문에 일부 의원들의 청문회 보이콧이 지속적으로 제기했다"며 "그러나 내부에서도 후보자에 대한 문제를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판단했고, 날카로운 질문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좌)이 지난 1일 제303회 서울시의회 정례회 참석 후 본회의장을 나서며 시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서울시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