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미 국방부 "중국, 대북영향력 활용 안하고 있다"

2021-11-09 11:31

조회수 : 2,08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미국 국방부가 대화 제안을 거부한 북한에 대해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불만을 터뜨렸다. 또 중국이 대북 제재 이행 등에 있어 대북 영향력을 제대로 활용하지 않고 있다며 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8일(현지시간)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을 향해 “조 바이든 행정부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해법을 찾기 위해 북한과 대화와 외교를 추구하길 희망한다는 태도를 분명히 밝혀 왔다”며 “지금까지 북한은 그 방향으로 움직일 어떤 관심도 보여주지 않았다.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커비 대변인은 대북 문제에 대한 중국의 역할에 대한 질문에는 “국제사회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이행에서 중국이 건설적인 방식으로 영향력을 행사하길 바란다”며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와 외교적 해법을 향해 북한이 나아가도록 영향력을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북한에 영향력이 있다. 경제적 영향력이 크고, 북한 행동에 영향을 주는 데 있어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완전히 (북한을) 통제하고 있다고 말하는 것은 아니다. (북·중 간에) 일부 긴장이 있다는 것을 이해한다. 그러나 중국은 영향력을 활용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최근 한미 공군이 실시한 ‘전투준비태세 종합훈련’을 북한 선전매체가 비난한 일에 대해선 한미동맹에 관한 약속을 다시금 확인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이 한국과 그 지역에 계속 가하는 위협을 유념하고 있다”며 “이는 우리가 한반도에서 동맹에 대한 약속, 또 준비태세가 저하되지 않도록 확실히 하는 데에 전념하려고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우리는 그 지역과 한반도에서 안보 약속을 이행하기 위한 능력 확보를 확실히 하려고 한다”고 했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이 8일(현지시간) 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