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지영

wldud91422@etomato.com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HMM, '운임 급등'에 3분기 영업익 8배 '껑충'

누적 영업익 4조7천억 '사상 최대

2021-11-10 14:29

조회수 : 79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해상 운임 급등에 HMM(011200)의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약 8배 급증했다. 올해 누적 매출은 사상 최대를 달성했다.
 
HMM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 3분기 영업이익이 2조27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19.5% 급증했다고 10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4조164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33.7%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2조2998억원으로 9248.8% 늘었다.
 
올해 1~3분기 누적 매출은 9조3511억원, 영업이익은 4조6790억원이다. 당기순이익은 2조6644억원으로, 역대 최대 실적이다.
 
호실적을 낸 건 물동량 증가와 함께 항만 적체가 계속되며 전 노선 운임이 급등했기 때문이다. HMM은 "향후 운영효율 증대와 비용절감을 지속해 안정적으로 화물 유치하겠다"며 "사업 계획을 더욱 정교화해 글로벌 선사 수준의 경쟁력을 갖춰 나가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HMM이 10일 3분기 실적을 공시했다. 사진/HMM
 
아울러 계절적인 비수기인 4분기에 접어들었음에도 미국 항만 적체가 지속하면서 운임이 당분간 고점을 유지할 것이라고 HMM은 전망했다.
 
다만 중국 전력난에 따라 제조업 생산이 감소하면 일시적으로 물동량 감소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HMM 관계자는 "초대형 선박 20척 유럽항로 투입에 따른 안정적인 화물 확보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며 "고객 중심의 차별화한 해운 서비스 제공, IT 시스템 개선 등 경영혁신을 통한 내부역량 강화와 영업 체질개선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