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WP "미,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검토"

2021-11-17 09:45

조회수 : 1,1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중국의 인권 문제를 압박하기 위해 내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대해 ‘외교적 보이콧’ 하는 것을 조만간 공식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보도가 나왔다.
 
16일(현지 시각) 워싱턴포스트(WP)의 외교·안보 칼럼니스트 조시 로긴은 ‘바이든 행정부, 조만간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선언’이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소식통을 인용해 “백악관이 바이든 대통령과 어떤 행정부 관리들 모두 베이징 올림픽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외교적 보이콧은 미국 선수들에게 영향을 미치지 않고 중국 정부의 인권 유린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외교적 보이콧은 선수들은 올림픽 경기에 참가하나, 정치인이나 관리들로 구성된 공식 대표단을 정부 차원에서 파견하지 않는 것이다.
 
로긴은 이어 “아직 기술적으로 최종 결정을 내리진 않았지만 이달 내에 바이든 대통령이 이를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전날 3시간 30분 동안 진행된 미·중 화상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이 올림픽에 바이든 대통령을 초청할 것이란 관측이 언론 보도를 통해 나왔지만, 백악관은 관련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로긴은 “(보이콧은) 이번 정상회담과는 상관없이 이미 이전에 검토되고 있다”며 “오히려 회담`이 끝난 만큼 미국 측이 보이콧 발표를 미룰 요인이 하나 줄어든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바이든 행정부가 올림픽 불참 결정을 하더라도 선수 출전을 막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동맹국들에게도 보이콧을 압박하지 않고 스스로 결정하게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공화당의 대통령 후보였던 밋 롬니 상원의원도 지난 3월 <뉴욕타임스> 기고에서 베이징 겨울올림픽에 대한 경제적, 외교적 보이콧을 주장한 바 있다. 그는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에 대한 지미 카터 행정부의 전면적 보이콧은 오히려 소련에게 미국을 비난하는 선전 기회를 줬기 때문에 전면적 보이콧은 비생산적이라며, 제한적 보이콧을 주장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백악관 루스벨트 룸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화상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