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피의자 구속하고 정신줄 놓은 검찰…'쪼개기' 회식 논란

김만배·남욱 구속된 날 저녁 회식…이후 코로나 확진 발생

2021-11-19 16:36

조회수 : 1,77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에 제기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핵심 피의자들이 구속된 당일 저녁 회식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수사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면서 해당 회식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지적을 받고 있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지난 4일 저녁 회식을 했다. 이에 앞서 같은 날 오전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와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특정경제범죄법 위반(배임) 등 혐의로 구속됐다.
 
검찰은 이후 5일 김씨와 남 변호사에 대해 구속 후 첫 조사를 진행하려 했지만, 수사팀에서 부장검사, 검사, 수사관 등 7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되면서 일정이 미뤄졌다. 결국 김씨 등은 구속 나흘 만인 8일에서야 처음으로 조사를 받았다.
 
당시 부장검사 주도로 진행된 회식은 총 16명이 참석했으며, 수사팀을 이끄는 김태훈 4차장검사도 해당 장소를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현행 10명까지인 수도권 사적 모임 인원 제한에 따라 방을 2개 잡는 등 '쪼개기' 방식으로 회식을 진행한 의혹도 제기됐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저녁 자리 관련 회식이 이어졌는지 등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4차장검사는 1차 참석 후 바로 귀가했다"고 해명했다.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사진/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