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데이트 폭력 신변보호' 여성 살해한 전 남자친구 검거

2021-11-20 17:13

조회수 : 2,02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데이트폭력으로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던 전 여자친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30대 남성 이 하루만에 검거됐다.
 
경찰은 20일 "오후 낮 12시40분쯤 대구 광역시 소재의 한 숙박업소에서 용의자 A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통해 A씨 동선을 추적한 끝에 검거했으며 그는 범행을 부인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오전 11시30분쯤 서울 중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B씨가 머리 부위에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고,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숨졌다. B씨 얼굴에는 흉기에 찔린 듯한 상처가 있었다.
 
B씨는 데이트폭력 신변보호 대상자로, 지급받은 스마트워치로 경찰에 두 차례 긴급 호출해 경찰이 첫 신고 후 12분 후 현장에 도착했지만 이미 변을 당한 뒤였다.
 
A씨는 경찰이 도착하기 전 사건 현장을 벗어나 대중교통을 이용해 대구까지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번 사건 현장 도착에 늦어진 것에 대해서는 "스마트워치 위치를 기지국 중심으로 확인하는 기존 112시스템을 활용해 (오차가)발생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경찰청과 협의해 스마트워치 등 신변보호 대응 시스템의 문제점 및 개선 방안 등을 재점검하고, 시범운영 중인 '신변보호 위치확인시스템'도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모습.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