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이재명, 일본대사 만나 "정치 대 정치, 국민 대 국민은 별개"

여의도 당사서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 접견

2021-12-27 14:51

조회수 : 1,44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27일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일본대사를 만나 "상호관계라고 하는 건 서로 있는 사실들을 인정하고, 이해하고, 조금 더 미래지향적으로 협력해나가는 게 모두에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아이보시 대사와 면담을 하면서 "한국과 일본의 관계를 보통 '가깝고도 먼 관계'라고 하는데, 앞으로 한일관계는 가깝고 또 친한 사이가 됐으면 좋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또 "한일관계가 다층적으로 이뤄졌다고 생각한다"면서 "국가와 국가 간의 추상적 관계, 또 국민과 국민들의 관계, 정치 또는 정치세력과 정치세력 간의 관계로 이루어져 있지만, 국민과 국민의 관계는 정말로 인간 중심의 판단이어야 하고, 정권과 정권의 관계는 매우 유동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국가는 국민을 위해서 존재하는 것이고 국가의 발전과 국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해서 노력하는 것이 정치"라면서 "정치적 판단은 시기에 따라 다를 수 있고, 또 그래서 국가 간 관계라는 것도 현실적으로 가끔씩 출렁거릴 수 있다"고 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한국과 일본이 서로 평화롭게 공존하고 서로에게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공동 번영하고 국민들끼리도 서로 교류하고 이해하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날 면담 후 김준형 민주당 선대위 평화외교안보특별위원장은 브리핑을 통해 "이 후보는 한일 양국에 관련된 개별 사안에 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면서도 "이 후보와 아이보시 대사는 한일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가야 한다는 부분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27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일본대사를 접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