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동지훈

jeeh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허리 아프면 무조건 디스크?…다른 질환도 많다

척추관협착증 등 비슷한 질환 많아 감별 필요

2021-12-27 22:00

조회수 : 2,04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자료/강동경희대병원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앉아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80% 정도의 사람들이 일생에 한 번 이상 허리 통증을 경험한다. 허리가 아프고 다리까지 저리면 허리디스크 초기는 아닌지 걱정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허리디스크와 유사한 증상을 나타내는 척추질환이 의외로 많아 정확한 감별진단과 이에 대한 적절한 치료가 이뤄져야 한다.
 
허리 통증과 다리 저림 증상이 갑자기 발생했을 때 대표적으로 의심할 수 있는 질환은 허리디스크로 불리는 요추추간판탈출증이다. 주된 증상은 요통과 방사통인데 허리를 중심으로 엉덩이까지 광범위하게 통증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며 무릎 또는 발가락까지 통증이 이어지기도 한다. 디스크로 인해 신경근이 눌려 나타나는 하지방사통은 통증이 매우 극심하며 기침, 재채기 등에 의해 통증이 악화된다. 압박된 신경근이 분포하는 다리(주로 한쪽)에 감각 이상 및 근력 저하를 동반할 수 있으며, 심한 경우 대소변 장애나 하지 마비 등도 있다.
 
척추뼈 혹은 추간판이 움직이면서 통증을 유발하기도 한다. 척추관 협착증은 척추관이 좁아지면서 요통과 하지 저림 등을 유발한다. 허리디스크와 증상은 유사하지만, 엉덩이나 항문 쪽으로 찌르거나 쥐어짜는 듯하거나 타는 것 같은 통증과 함께 다리의 감각장애와 근력저하가 동반된다. 특징적으로 간헐적 파행이 나타나는데 이는 허리를 굽히거나 걸음을 멈추고 쪼그리고 앉아서 쉬면 증상이 사라지므로 걷다 쉬기를 반복하게 된다. 협착의 정도가 심할수록 보행거리는 짧아진다.
 
척추전방전위증은 위 척추뼈가 아래 척추뼈보다 앞쪽으로 밀려 나가면서 허리통증과 다리 저림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통증뿐 아니라 허벅지 뒤쪽의 슬굴근군(햄스트링, Hamstrings)의 긴장으로 무릎을 편 채로 뒤뚱뒤뚱 걷는 경향의 비정상적 보행이 나타난다. 이 밖에도 천장관절증후군, 후관절증후군, 이상근증후군 등 허리디스크와 유사한 증상을 나타내는 질환이 많아 병원에서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흔히 허리를 삔다고 표현하는 급만성 염좌는 요추 부위의 인대 손상과 함께 근육의 비정상적 수축이 허리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흔히 비정상적 자세를 장시간 유지하거나 외부에서 비교적 가벼운 충격을 받았을 때 발생할 수 있다. 급성 요통의 가장 흔한 원인이며 심할 경우 허리디스크 초기 증상과 유사한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하지만 하지방사통은 거의 나타나지 않으며 단기간에 치유가 잘 되는 편이기 때문에 통증이 오래 지속하는지 관찰이 필요하다.
 
추간판은 나이가 들면서 자연스럽게 퇴행성 변화를 겪는다. 노화 외에도 추간판의 퇴행을 가속화하는 요인들이 있다.
 
허리 통증은 치료에 앞서 요통과 하지방사통의 원인에 대한 감별진단이 선행돼야 하며 이에 따라 치료 방법과 기간, 예후 등이 달라질 수 있다. 한방에서는 침, 약침(봉독) 치료를 기본으로 필요시 추나요법과 한약 치료를 병행한다. 침은 막힌 경락을 소통시키고 근육 이완, 순환 개선을 통해 근육, 인대, 신경 등 손상된 조직의 회복 속도를 높인다. 약침은 소염, 진통, 신경재생 등의 효과가 있는 한약재의 엑기스를 추출해 정제한 것으로 통증 감소, 운동 범위 증가, 기능 개선 등을 목표로 한다. 체형이 불균형한 경우 추나요법을 병행하는 것이 좋다. 한약은 원인에 따라 신체 전반적 상태를 보완하는 치료를 하게 되며 소염, 진통, 신경재생 효과가 있는 한약재를 병용해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추간판의 퇴행이 가속화하지 않으려면 무엇보다 일상생활에서 바른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 이를 위해 의자에 앉을 때에는 배에 힘을 주고 허리를 세워 등을 똑바로 등받이에 기대는 자세가 제일 좋다. 스마트폰, 모니터를 볼 때 의식적으로 목이 앞으로 나가지 않게 하는 것도 중요하다. 이를 위해 화면을 눈높이로 맞추고, 일정 시간마다 목을 뒤로 젖히는 등 스트레칭을 해주면 도움이 된다. 걸을 때는 양발을 어깨너비쯤 벌리고 선 뒤 가슴을 펴고 턱을 당기면 허리가 펴짐을 느낄 수 있다.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것도 필수다. 복부 지방이 늘어나면 신체의 무게중심이 앞으로 이동하기 쉽다. 이로 인해 척추는 앞으로 부하가 걸리면서 척추에 부담이 생기기 쉬운 자세로 변한다. 실제로 2015년 국내에서 진행된 체질량지수에 따른 척추질환 발병률 연구 결과 저체중 그룹은 척추질환 발병률 2.77%, 비만 그룹은 4.09%로 나타나 체중과 척추질환 간에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고운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한방재활의학과 교수는 "경추 및 요추에는 추간판의 하중을 효율적으로 분산시키기 위해 정상적인 전만 곡선이 유지돼야 하는데 목이나 허리가 굴곡된 자세를 오래 취하는 등 잘못된 자세와 습관으로 인해 전만이 유지되지 못하면 추간판에 가해지는 압력이 증가해 빠르게 손상된다"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