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심상정·김동연, 윤석열에 "이재명 싫다면 나랑 토론하자"

심상정, '문재인정부 비판' 윤석열에 "자기 얼굴에 침 뱉기"

2021-12-30 13:40

조회수 : 2,76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심상정 정의당 후보와 김동연 새로운물결 후보가 '토론 무용론'을 주장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비판하고 토론을 압박하고 나섰다. 특히 심 후보는 문재인정부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는 윤 후보에게 "자기 얼굴에 침 뱉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후보가 경북을 방문한 자리에서 '독재정부는 경제 확실히 살렸는데 문재인 정부는 뭐했냐'며 정부에 대한 성토를 20분 넘게 쏟아냈다"며 "전향한 자의 애처로움이 느껴진다. 윤 후보는 문재인정부에서 승승장구한 사람"이라고 직격했다.
 
이어 "독재정권의 잔재였던 박근혜와 신자유주의의 화신이었던 이명박을 감옥에 넣으며 (기수)전례를 파괴하고 검찰총장의 자리를 꿰찼다"며 "이제 국민의힘 후보가 되었다고 마치 자신은 문재인정부와 완전히 무관한 사람인 것처럼 온갖 험한 말을 쏟아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그러면서 윤 후보에게 "어떤 대한민국을 만들 것인지 토론회장에서 밝혀주기 바란다"며 "이재명 민주당 후보와는 못하겠다면 저와 토론하자"고 제안했다.
 
김 후보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후보를 향해 "네거티브가 아닌 국가 비전과 정책만 가지고 저와 토론하자"며 "저와의 토론을 통해 윤 후보가 토론 자체를 두려워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길 바란다. 어떤 주제도, 어떤 형식도 좋다"고 압박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30일 후보간 토론을 기피하고 있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비판하고 있다. 사진/심상정 후보 페이스북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