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민우

(신년사)문성혁 해수장관 "선박조세리스 도입…첨단 항만 인프라 구축할 것"

"청년 어선임대, 귀어인 주거안정 등…어촌 소멸방지"

2021-12-31 18:09

조회수 : 2,89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글로벌 물류가 여전히 차질을 빚고 있는 가운데 해운산업이 국가경제를 뒷받침하며 경쟁력을 높여가야 하고, 소멸위기까지 거론되는 어촌도 새로운 변화와 혁신을 만들어야 한다. 디지털 전환과 탄소중립 등 미래를 위해 지금부터 해야 할 일들이 적지 않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31일 신년사를 통해 해운항만 산업의 국제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첨단 항만인프라를 선제구축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정부의 2050 탄소중립 계획에 발맞춰 해양수산분야 '탄소배출 네거티브' 실현도 역점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해운기업의 선박 신조와 경영혁신을 적극 지원해 국적선대를 확충하겠다"며 "선박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선진 해운국에서 시행 중인 '선박조세리스제도' 도입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항만종합서비스업을 신설하고 선용품 공급, 선박수리 등 항만서비스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겠다"며 "완전자동화항만을 광양항에 구축하고 부산항진해신항을 한국형 스마트 메가포트로 개발하는 등 미래형 항만인프라 확충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어촌지역 소멸을 방지하고 연안경제를 활성화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문성혁 장관은 "청년 어업인의 어선임대 지원, 어업면허제도 개선 등을 통해 어촌 진입장벽을 완화하고 빈집 리모델링 사업 등 귀어인 주거안정 지원사업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며 "어촌인구 유입을 견인할 '포스트 어촌뉴딜 시범사업'도 새롭게 착수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부의 '탄소중립 2050' 계획에 발맞춰 해양수산 탄소배출 네거티브 실현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도 피력했다.
 
문 장관은 "관공선은 물론 민간선박의 친환경 전환 지원을 강화하고 항만 내 탄소배출 저감과 수소생태계 구축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갯벌 복원과 함께 대륙붕 등 신규 블루카본 발굴로 해양 탄소흡수원을 확대하겠다"고 했다.
 
또 "친환경 부표 보급 확대, 어구 실명제 등을 통한 해양플라스틱 폐기물 발생 저감, 정화운반선 6척 준공 및 어촌 자원순환모델 개발 등 해양폐기물 전주기 관리체계를 강화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 외에도 전국 372개 하역사업장별 안전관리계획을 수립, 어선 안전조업을 위한 제도개선, 장비보급을 확대 등 안전한 해양수산현장 구축에도 나선다.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과 관련해 문 장관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국내해역 유입 감시를 강화하겠다"며 "수산물 방사능 검사도 확대 시행해 우리 수산물 안전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31일 신년사를 통해 해운항만 산업의 국제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첨단 항만인프라를 선제구축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사진은 발언하는 문성혁 장관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이민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