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학부모들, 국회서 청소년 백신 접종 피해 증언

4일 국회의원회관서 '청소년 백신 피해 간담회'

2022-01-03 13:31

조회수 : 2,03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후 부작용이 일어난 청소년의 부모들이 국회에서 피해 사례를 증언한다.
 
3일 '학생 학부모 인권보호연대(학인연)'에 따르면, 오는 4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청소년 코로나 백신 부작용 피해 증언 학부모 간담회'가 열린다.
 
지난달 30일까지 12~18세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 432만5102건 중 이상반응은 1만3559건 신고됐다. 이 중에서 중대한 이상반응은 339건이다. 중대한 이상반응 중 주요한 이상반응은 243건, 아낙플락시스 의심 93건, 사망 3건이다.
 
하지만 백신과의 인과성이 인정되는 부작용은 상대적으로 적다. 지난달 24일까지 소아·청소년 중 아낙플락시스 35건, 심근염 및 심낭염 92건이 인정되는 등 신고 건수에 미치지 못했다.
 
이에 부작용을 염려하는 학부모들은 방역패스 반대를 외쳐오고 있다. 교육당국 및 방역당국은 당초 다음달부터 청소년 방역패스를 적용하려다가, 학부모 반대와 학원 등 청소년 이용 다중이용시설 등의 의견을 일부 반영해 오는 3월로 미룬 상태다.
 
국회 간담회는 국민의힘 최춘식 의원이 주최한다. 최 의원은 청소년 백신 부작용 피해 학부모들의 증언과 사례를 듣고, 정부 측에 관련 대책 마련과 함께 '비합리적인 방역패스 및 거리두기 등의 즉각 철폐'를 요구할 계획이다. 현재 행사 참여 가능 인원은 마스크를 철저히 착용하더라도 ‘백신 비접종자’가 단 1명이라도 있으면 49인으로 제한된다. 49명이라는 제한 기준의 객관적 산출 근거는 알려진 바 없다는 게 최 의원실 설명이다.
 
의원실은 지난주 질병관리청과 교육부에 공문을 보내 질병관리청장, 교육부 장관 등의 당국자가 간담회에 참석해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질병관리청과는 협의가 이뤄졌고, 교육부와는 아직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의원실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청소년 방역패스 뿐 아니라 방역패스 전체애 대한 반대"라면서 "(간담회 참여) 학부모들도 동의한 바"이라고 말했다.
 
이어 "요 근래는 확진자가 줄었지만 거리두기를 했는데도 5000명, 6000명으로 계속 늘어난 적도 있다"며 "거리두기가 효과가 크게 났을 경우에는 강화가 맞지만, 효과성보다 소상공인 피해가 더 크다고 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의원은 “추운 날씨에 매주 주말마다 백신패스 반대 집회가 열리고 있는데 정부가 국민 이야기를 도무지 듣질 않는다”며 "당국자들이 무조건 안전하다고 앵무새처럼 대본만 읽지 말고, 듣기 싫어도 국민이 정당하게 요구하는 것이 뭔지, 정부 당국의 문제가 뭔지 제대로 들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학생학부모 인권보호연대 회원들이 지난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논현역 인근에서 소아청소년 백신패스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