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동현

esc@etomato.com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QR 패싱'에 과태료…윤석열 "철저히 챙기겠다"

청와대 비판에 "대안 없으면 알려드리겠다" 맞받아

2022-01-14 17:24

조회수 : 2,90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창원=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코로나19 예방접종 증명을 위한 QR코드를 찍지 않아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윤 후보는 앞으로 철저히 챙기겠다고 해명했다.
 
윤 후보는 14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출범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저는 부스터샷까지 맞았다"며 "(과태료 처분은)QR코드를 제가 잘 챙기지 못해서, 같이 동행한 참모들이 휴대폰을 가져가서 했다 하지만, 착오가 있었던 것(같다). 더 철저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28일 여의도 페어몬트엠버서더에서 열린 '국가균형 발전을 위한 지방소멸대응특별법안 국회 발의 간담회'에 참석했다가, QR코드 인증을 하지 않았다. 윤 후보가 QR코드 스캔을 하지 않았다는 신고를 받은 방역당국은 조사 후 이러한 사실을 확인하고 과태료 처분을 결정했다. 현재 접종 증명을 하지 않은 위반자는 감염병관리법 위반 혐의가 적용돼 과태료 10만원의 처분을 받는다.
 
윤석열 후보가 14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출범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김동현 기자
 
그동안 윤 후보는 코로나19 방역 QR인증에 비판적인 입장을 보여왔다. 지난 11일 신년 기자회견에서는 "지금의 방역패스는 과학적 근거가 부족하다"며 "마스크를 쓰고 있으면 감염이나 코로나19를 퍼뜨릴 가능성이 낮다고 본다. 마트 가서 물건 사는 것을 방역패스로 해서 생필품을 사려는 기본권을 제한할 필요가 있는지 대단히 의문"이라고 말했다. 같은 날 페이스북에는 "비과학적 방역패스 철회, 9시 영업제한 철회, 아동청소년 강제적 백신접종 반대"라고 단문 주장을 올리기도 했다. 이보다 앞서 9일에는 "비과학적 주먹구구식 방역패스 정책을 폐기해야 한다. 버스와 지하철은 되고, 생필품 구매는 안 되는 대책을 누가 받아들이겠느냐"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청와대는 이러한 윤 후보의 방역패스 철회 주장을 겨냥해 "일각에서는 명확한 근거 없이 방역지침을 비과학적이라고 비판하며 국민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며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방역은 정치적으로 접근해서는 안 되며, 결코 책임있는 태도가 아니다"고 반박했다. 대선 정국임을 감안하면 이례적으로 강한 비판이다. 윤 후보는 '청와대가 방역패스를 폐기할 것이면 대안을 내놓으라고 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기자들 질문에 "청와대가 대안을 내야 하는 게 정부 아니겠냐"며 "정 대안이 없으면 제가 알려드리겠다"고 맞받았다.
 
창원=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