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용윤신

yony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정부, 사회적 기업에 60억 정책자금 투입…"청년 일자리 창출"

자금 60% 이상 사회적 경제 기업에 '의무 투입'

2022-01-17 17:17

조회수 : 2,63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정부가 사회적 경제 기업 활성화를 위해 올해 60억원 규모의 정책자금을 투입한다. 자금의 60% 이상은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사회적 기업과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에 의무적으로 쓰인다.
 
고용노동부는 올해 60억원 규모의 제7호 사회적 기업 투자 조합을 결성하고 이달부터 자금 운용을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투자 조합은 정부 예산 45억원에 더해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법무법인 디라이트, 서일이앤엠, 엑스트라마일커뮤니케이션 및 개인 투자자 등이 출자한 15억원으로 결성됐다.
 
해당 자금의 약 36억원(60%) 이상은 사회적 기업과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 사회적 경제 기업에 의무적으로 투입된다. 이를 통해 청년 일자리 창출, 비수도권 기업에 대한 투자가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고용부는 지난 2011년부터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적 기업을 위해 예산과 민간 자본을 결합한 모태펀드(여러 개의 펀드를 모아 마련한 펀드)로 정책 자금을 조성, 투자를 촉진하고 있다.
 
2018년부터는 투자 대상을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으로 확대하고 정책 자금이 사회적 경제에 환류될 수 있도록 제도를 성장시켰다. 투자 자금은 연구개발·시설·설비 등에 4년 이상 활용하고 있다.
 
2020년 결성한 제6호 투자 조합부터는 기존 투자 조합으로부터 회수한 재원(85억원)을 활용해 118억원 규모의 정책 자금을 조성, 자금 운용의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
 
올해 기준 총 408억원의 정책 자금이 마련됐다. 이를 통해 사회적 경제 기업 등 47곳에 303억원의 투자가 이뤄졌다.
 
고용부 관계자는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유망한 사회적 경제 기업의 질적 성장을 위한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사회적 기업 모태펀드의 확대에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용노동부는 올해 60억원 규모의 제7호 사회적 기업 투자 조합을 결성하고 이달부터 자금 운용을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은 사회적 기업 제품 품평회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