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문 대통령, 의료진 등 1만5000명에 마지막 설 선물

문배주·오미자청·매실액·밤 등 지역 특산물로 구성

2022-01-18 11:32

조회수 : 1,92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설 명절을 맞아 코로나19 방역현장에서 고생하는 의료진과 예방접종 현장업무 종사자 등 국가와 사회를 위해 헌신하는 1만5000여명에게 임기 중 마지막 설 선물을 보낸다.
 
청와대는 18일 "문 대통령 내외는 설 명절을 맞아 코로나19 대응 등 각 분야에서 국가와 사회를 위해 헌신하는 분들과 사회적 배려계층 등 1만5000여명에게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선물을 보낸다"고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번 설 선물은 코로나19와 관련한 방역 현장의 의료진, 백신 예방접종 현장업무 종사자, 사회복지업무 종사자, 각계 원로, 국가유공자, 사회적 배려계층 등에게 전달된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준비한 설 선물. 사진/청와대
 
설 선물은 경기 김포의 문배주(또는 꿀)와 매실액(전남 광양), 오미자청(경북 문경), 밤(충남 부여) 등 지역 특산물로 구성됐다.
 
문 대통령 내외는 선물에 담긴 인사에서 "어려움 속에서도 우리가 이룬 것들이 많다"며 "새해에는 호랑이처럼 높이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불어넣었다. 그러면서 "임기 마지막 해 국민들 곁으로 돌아가기 전까지, 하루하루를 아끼는 마음으로 국정을 마무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코로나19로 어려운 중소상공인들을 위해 농축수산물 소비 확산 차원에서 겨울철 현장업무 종사자와 국정 협조자 등에게 설 명절 선물을 보낼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준비한 인사말 카드. 사진/청와대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