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민우

백신 강국 고삐죈다…백신·원부자재 공급망 강화에 1264억 투입

자체 백신·원부자재 기술 확보에 874억 편성

2022-01-20 17:28

조회수 : 2,81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정부가 '글로벌 백신 생산 5대 강국 달성'을 목표로 5년간 총 1264억원을 투입해 백신 원부자재와 장비에 대한 공급망 확보에 나선다. 해외 의존도가 높았던 백신 산업에 주권을 확보하고 기술 자립화를 위한 기틀을 다지겠다는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보건복지부는 20일 '백신·원부자재·장비 상생협력 협의체 제1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 '글로벌 백신 생산 5대 강국 달성'을 목표로 올해 백신과 원부자재 기술 개발 및 임상, 사업화 등을 위해 총 1264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정부는 국내 자체 백신과 원부자재 기술 및 대량 생산공정 기술 확보를 위한 신규 사업예산 874억원을 편성한다. 기존 임상 중심 지원에서 백신 자립화와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를 위한 정책 지원을 대폭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산업부는 2025년까지 400억원을 투자해 백신용 핵심 효소, 부형제, 정제 필터, 레진 등 원부자재 6개 품목의 국산 기술을 확보한다. 메신저 리보핵산(mRNA) 계열 백신 생산 공정 시스템 개발 등도 지원하기로 했다.
 
또 백신 개발 기술은 있으나 자체 생산설비가 없는 기업들을 위해 경북 안동과 전남 화순에 있는 백신실증센터를 활용 백신 임상 시료 위탁 생산도 지원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보건복지부는 20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백신·원부자재·장비 상생협력 협의체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은 백신 임상시험 관련 업무를 하는 질병청 연구원 모습. 사진/뉴시스
 
아울러 원활한 백신 인력 수급을 위해 복지부와 산업부 공동으로 '바이오 공정인력 양성센터(K-NIBRT)'를 인천 송도에 구착해 오는 2024년부터 연간 2000명 이상의 전문 인력을 양성한다. 산업부는 올해부터 5년간 안동 백신실증센터 생산시설을 활용해 1200명에게 현장 실습훈련 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다.
 
앞서 복지부는 지난해 12월 세계보건기구(WHO)에 '글로벌 바이오 인력 양성 허브' 지정을 받기 위한 참여의향서를 제출한 바 있다. 한국이 선정될 경우 전 세계 바이오산업 인력에 대한 교육·훈련과 바이오 기업 컨설팅 등을 총괄 담당하게 된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백신 기업과 원부자재·장비 기업, 관련 유관기관들도 국내 백신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들을 제시했다. 한미약품, GC녹십자, 에스티팜 등 국내 주요 백신 기업은 백신 개발 계획을 공유하고, 국내 원부자재 기업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협력할 수 있는 기회를 모색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주영준 산업부 실장은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백신 소부장 공급망을 강화해 튼튼한 백신산업 생태계를 만들겠다"며 "올해가 백신 주권 확보의 원년이자 백신 소부장 기술 자립화를 위한 기틀을 확립하는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강호 복지부 글로벌 백신허브화추진단장은 "신 원부자재·장비 기술개발 단계부터 상용화 생산 지원까지 대·중소 상생협력이 백신산업 전반에 걸쳐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보건복지부는 20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백신·원부자재·장비 상생협력 협의체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은 회의에 참석한 주영준 산업부 산업정책실장 모습.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이민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