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이재명, 추경 회동 거부한 윤석열에 "이중플레이"

"말로만 30조, 50조 지원한다면서 실제로 막아"

2022-01-22 15:07

조회수 : 1,93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 확대를 위한 대선후보간 회동을 거부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이중플레이", "구태정치"라고 비판했다.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말만 하고 실제로 행동으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이 후보는 22일 서울 성동구에서  '나혼자 산다! 1인가구 다 모여라' 국민반상회 일정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가 앞으로는 (추경을) 하자고 하면서 뒤로는 못하게 막는 이런 이중플레이, 구태정치에서 벗어나기를 기대한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전날 국민의힘이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을 위한 35조원 규모의 추경을 주장하자 "100% 공감하고 환영한다"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이 가능하도록 대선후보 긴급 회동을 제안한다"고 했다. 하지만 윤 후보는 같은 날 "실효적인 조치를 해야지 선거를 앞두고 이런 행동은 국민께서 진정성 있게 볼지 의문"이라며 거절했다. 특히 윤 후보는 지출예산을 조정해서 추경을 최소화하자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말로만 30조, 35조 지원한다고 하면서 실제로는 가능하지 못하게 막고 있다"며 "지출예산을 조정해서 만들라고 하면 만들 수가 없다. 불가능한 조건을 붙여서 말로만 하자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진정성 있게 본인들이 한 주장이 실현가능하게 해주시기를 바란다"며 "이중플레이는 아주 안 좋은 정치"라고 꼬집었다. 
 
민주당도 윤 후보의 행태를 '구태정치'라고 비판에 가세했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과 윤 후보는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과 관련한 추경 논의가 대두될 때마다 고장난 녹음기처럼 '여당에서 정부와 대통령을 설득해 추경안을 보내면 얼마든 신속하게 논의할 계획'이라는 식의 말만 반복해왔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그동안 50조, 100조원 막대한 숫자만 언급할 뿐 윤 후보는 실제 추진을 위한 노력은 전혀 하지 않고 있다"며 "윤 후보에게 민생을 위한 추경안 논의도 오로지 표를 얻기 위한 계산이냐"고 날을 세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서울 마포구 미래당사 블루소다에서 청년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