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서울시, 곳곳서 우크라이나 평화기원 불 밝혀

남산 서울타워·세빛섬 등 서울 상징 주요 시설 점등

2022-02-27 16:54

조회수 : 3,82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남산 서울타워, 세빛섬 등 서울을 상징하는 주요 시설에 우크라이나 국기를 상징하는 파란색과 노란색 조명의 '평화의 빛'이 밝혀진다.
 
서울시는 27일 저녁부터 서울시청 본관, 세빛섬, 서울로 미디어캔버스(우리은행 중림동 지점), 남산 서울타워에 파란색, 노란색 조명으로 우크라이나를 위로하는 평화의 메시지를 표출하는 ‘평화의빛’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24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전격적인 우크라이나 침공과 동시에 뉴욕, 런던, 로마 등 전 세계 여러 나라의 랜드마크가 우크라이나 국기를 이루고 있는 파란색과 노란색의 조명을 비춰 반전 의지를 알리고 우크라이나 국민에 대한 응원의 불빛을 쏘아 올리고 있다"며 “전쟁으로 고통받는 우크라이나 국민을 위로하고 반전 메시지를 확산하는데 동참한다”고 했다.
 
서울시와 협의한 민간 운영 시설도 내달 3월 중 이번 캠페인에 동참할 예정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를 기원하는 이번 '평화의 빛' 캠페인에 각계각층의 동참을 요청드린다"며 "우크라이나 국기를 상징하는 파란색과 노란색 불빛으로 우크라이나 국민에게 위로를 전하고 세계 평화 유지를 위한 메시지 확산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재한우크라이나인들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러시아대사관 인근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규탄 시위를 열고 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