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범종

smile@etomato.com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
두산중공업, 제주한림해상풍력 장기유지보수 1800억 계약

2024년 준공 풍력발전기 18기 20년간 유지·보수

2022-03-03 11:23

조회수 : 1,74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두산중공업이 한국중부발전과 제주한림해상풍력 사업의 장기유지보수 계약을 맺었다고 3일 밝혔다.
 
제주한림해상풍력 사업은 제주시 북서부 한림항 인근 해상에 조성되는 국내 최대 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사업이다. 
 
사업주는 한국전력과 한국중부발전, 현대건설, 한국전력기술 등으로 구성된 제주한림해상풍력㈜이다. 설계·조달·시공(EPC)은 현대건설, 한국전력기술, 한국에너지종합기술 등이 공동 수행한다.
 
두산중공업이 기자재 공급한 60MW규모 서남권 해상풍력 실증단지. (사진=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은 이번 계약으로 단지가 준공되는 2024년부터 20년 동안 풍력발전기 유지보수 서비스 업무를 수행한다. 계약금액은 약 1800억원 규모다.
 
앞서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한국전력기술과 5.5MW급 18기를 제작해 설치하는 100MW 규모 기자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두산중공업 박홍욱 파워서비스BG장은 "제주 탐라와 서남해 해상풍력에 풍력발전기를 공급, 운영한 성과에 힘입어 한림해상풍력 기자재 공급에 이어 유지보수 사업까지 맡게 됐다"며 "두산중공업은 그동안의 실적과 현재 실증운전 중인 국내 최대 해상풍력발전기 8MW 모델을 통해 우리나라 대표 해상풍력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은 자사 해상풍력발전기 부품 대부분을 국내에서 수급하기 때문에 신속한 부품 조달이 가능하고, 원격운영 센터에서 전국의 가동 단지를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있어 고객 요구에 빨리 대응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정보통신(ICT) 기술로 재고관리를 최적화하고, 고장 발생 시 신속히 조치해 보증치를 상회하는 높은 가동률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은 현재 3MW급, 5.5MW급 해상풍력발전기 모델을 보유하고 있다. 8MW급 모델은 시운전 이후 국제 인증을 취득하고 상용화할 예정이다.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 이범종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