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유라

cyoora17@etomato.com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영상)수제맥주, 양극화 심화…"온라인 판매 허용해야"

편의점 납품사 고작 6%…대부분 영세, 생산량 확대 어려워

2022-03-14 07:00

조회수 : 2,67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영세 수제맥주업체들의 어려움이 가중되면서 수제맥주 온라인 판매를 허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진다. 정부는 사회적 합의와 국민 공감대 형성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어 당분간 수제맥주업계의 어려움은 이어질 전망이다. 
 
13일 한국수제맥주협회에 따르면 1월 기준 수제맥주 제조면허 수는 163개에 달한다. 이는 지난 2014년 54개에서 3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하지만 이중 편의점에 수제맥주를 납품하고 있는 업체는 10곳에 그친다. 전체 제조면허 수에 비하면 불과 6% 수준이다. 
 
편의점에 입점하기 위해서는 일반적으로 초도물량 20만캔을 생산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런데 대다수 수제맥주업체들은 영세하기 때문에 생산 규모가 턱없이 부족하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이 줄고 집에서 음주를 즐기는 '홈술' 문화가 확산되면서 편의점 판매에 의존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은 것이다.
 
그렇다고 원가상승, 코로나19로 인한 대외 불확실성 속에 투자하기에는 부담이다. 심지어 어렵사리 편의점에 입점한다고 해도 판매 수수료라는 또 다른 비용 부담을 겪게 된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로 수제맥주업체들의 경영상황이 매우 심각하다"며 "일부 업체들은 이미 사업을 접었거나, 폐업을 고민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서울 시내 한 편의점 수제맥주 판매대.(사진=연합뉴스)
 
이렇다 보니 업계는 수제맥주 온라인 판매 규제를 풀어달라고 정부 측에 요청하고 있다. 현행 주세법에 따라 주류는 온라인 판매가 금지돼 있지만, 2017년 7월부터 국민 편의와 전통주 진흥차원에서 전통주에 한해 온라인 판매를 허용하고 있다.
 
업계는 홈술 문화에 맞춰 수제맥주 판매 채널을 다양화하면 소비자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이는 동시에 업체들의 수익성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이란 판단이다.
 
수제맥주협회 관계자는 "어려움에 처한 수제맥주업체들을 위해 정부에서는 판로 확대를 위한 온라인 판매 등 다양한 규제 개선과 적절한 손실보상을 통해 지원하는 것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수제맥주 온라인 판매 문제는 국민적 공감대 형성이 먼저라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다. 김범구 국세청 소비세과장은 <뉴스토마토>에 보낸 수제맥주 서면질의 답변을 통해 "수제맥주의 통신 판매 확대 허용은 주류 소매업과 골목상권의 위축, 청소년 보호, 국민보건 문제 등으로 사회적 합의와 국민 공감대 형성이 우선돼야 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김 과장은 "수제맥주 시장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주세부담 완화, 소비자에 직접판매 허용, 대량생산이 쉽도록 OEM 생산 허용 등 다년간 규제를 완화해 왔으며 스마트오더 방식의 통신판매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제맥주업체가 희망할 경우 주류면허지원센터가 개발한 맥주효모를 무료로 기술지원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수제맥주업계와 꾸준한 소통을 통해 지원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수제맥주 온라인 판매를 두고 업계와 정부가 서로 다른 입장을 견지하면서 양측의 간극을 좁히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로서 업계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외식업계가 다시 회복하거나 정부의 지원 대책을 기다릴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