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서울시, 임산부에 유류·교통비 70만원 지원

오 시장 공약…전국 지자체 최대 규모 지원

2022-04-13 16:39

조회수 : 2,54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가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고 교통약자인 임산부의 이동편의를 위해 모든 임산부에게 70만원을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임산부 교통비 지원은 오세훈 서울시장의 공약으로, 지원금 70만원은 전국 최대 규모다. 교통비는 서울시와 협약하는 카드사를 통해 임산부 명의의 카드 포인트 형태로 지급한다. 지하철, 버스, 택시와 같은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자차의 유류비로 사용할 수 있다. 사용 범위에 유류비까지 포함된 것은 전국 최초다. 
 
신청자가 협약 카드사의 카드를 소지하고 있는 경우에는 소지한 카드에 70만원의 바우처 포인트가 지급된다. 협약 카드사의 카드를 소지하지 않은 경우에는 카드사에서 바우처 포인트가 지급된 카드를 새로 발급해 주소지로 배송해준다.
 
서울시는 사업 추진을 위해 보건복지부와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를 완료하고 25개 자치구의 의견을 수렴했다. 지난 11일 서울시의회에서 조례 개정안과 추경예산안이 의결되면서 사업 추진의 기반이 마련됐다. 
 
서울시는 임산부가 편리하고 부담 없이 신청할 수 있도록 원스톱 신청·처리가 가능한 전용 온라인 시스템을 6월까지 구축한다. 임산부가 온라인 홈페이지 등에 직접 신청하면 카드사를 통해 신용(체크)카드를 전달받을 수 있도록 처리절차를 간소화할 계획이다. 
 
대상은 7월1일 기준 임신 중이거나 이후 임신하는 임산부다. 6개월 이상 주민등록을 둔 경우를 7월1일부터 신청 가능하다. 올해 신청자 수는 약 4만3000명 정도로 추정된다. 단, 7월1일 이전에 출산한 경우에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벌써부터 많은 시민들이 큰 관심을 보이며 전화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서울시의 임산부 교통비 지원이 임산부들의 이동편의를 증진시키고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다소나마 덜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 지하철 3호선 열차 ‘교통약자 배려석’ 끝에 임산부 배려석 스티커가 부착돼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