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범종

smile@etomato.com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
대한항공 미주 취항 50년…인적·물적 교류 디딤돌

1972년 서울-LA 노선으로 시작

2022-04-19 10:48

조회수 : 3,01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대한항공(003490)은 미주 취항 50주년을 맞았다고 19일 밝혔다. 이날은 한국 민항 여객기 취항 50주년이기도 하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 1972년 4월19일 오후 5시19분 보잉707 제트 항공기로 김포공항을 출발해 도쿄와 하와이를 거쳐 로스앤젤레스(LA)까지 운항하는 태평양 횡단 첫 여객기 운항을 시작했다. 한국 최초 태평양 상공 여객기 취항이었다. 
 
당시 중간 목적지인 하와이 호놀룰루 공항과 최종 목적지 LA 공항에는 인파 수천이 몰려 태극기를 흔들면서 대한항공 항공기와 승무원을 환영했다.
 
1972년 4월 김포국제공항 격납고에서 대한민국 역사상 최초 태평양 횡단 여객편 개설을 기념하며 촬영한 사진.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관계자는 “해외 교류가 극히 드물던 그 시절 대한항공은 이역만리 떨어진 LA 동포들에게 고국의 소식을 전해주는 전령사였다”며 “고국에 대한 동경과 자부심을 느끼게 하는 매개체였다”고 말했다. 
 
이후 대한항공 미주 노선은 꾸준히 성장했다. 첫 미주 취항 도시는 LA와 하와이 2곳이었지만, 현재 13개 도시로 늘었다. 미주 노선 연간 수송 인원은 지난 1972년 4만3800여명에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기준 300만여명으로 69배 증가했다.
 
항공기도 크게 변했다. 처음에는 171석 규모 보잉707 항공기로 서울에서 LA까지 17시간이 걸렸다.
 
현재 대한항공은 보잉787과 보잉777 등 신형 중장거리용 항공기를 미주 노선에 투입하고 있다. LA 직항 노선 개설로 비행 시간은 11시간으로 줄었다.
 
대한항공은 미국과 인적·물적 교류의 디딤돌 역할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2019년 기준 미국 13개 노선에 여객편과 화물편을 운항하며 1만1000명의 직·간접적 고용효과를 냈다. 연관 산업에서 연 1억1000만달러 규모 부가가치도 창출했다. 
 
대한항공의 미주 첫 운항 항공기인 보잉 707 제트. (사진=대한항공)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대한항공을 이용해 미국을 방문한 한국인 승객은 연간 기준 약 111만명이다. 이들 승객이 미국 내에서 소비한 금액은 연간 4억 달러로 추정된다. 
 
LA와 뉴욕 JFK 공항 내 대한항공 전용 화물 터미널은 미국 동·서부 항공 물류 교두보 역할도 한다.
 
대한항공은 “지난 50년간 대한항공이 미국 내에서 약 10만명의 직·간접적 고용을 유발했고 연간 170억 달러의 경제적 효과를 창출해냈다”고 자평했다.
 
현재 대한항공은 43개국 120개 도시에 취항하는 글로벌 항공사로 거듭났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미국 ‘에어 트랜스포트 월드(Air Transport World)’로부터 항공업계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올해의 항공사’에 선정됐다. 올해는 ‘올해의 화물항공사’로 선정돼 위상을 높였다.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 이범종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