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정기여론조사)③국민 60.8% "민주당 잘못하고 있다"

"잘하고 있다" 26.1%에 그쳐…모든 연령·지역서 부정평가 압도

2022-05-20 06:00

조회수 : 4,76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60% 넘는 대다수의 국민이 대선 이후 민주당 행보에 대해 "잘못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대략 한 달 전 같은 조사에 비해 부정평가 응답이 3%포인트 더 올랐다. 특히 민주당의 대표적인 지지 기반으로 꼽히는 40대와 호남마저 민주당을 꾸짖는 목소리가 높았다. 
 
20일 <뉴스토마토>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에 의뢰해 지난 17~18일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선거 및 사회현안 38차 정기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의 대선 이후 행보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가 60.8%를 기록했다. "잘하고 있다"는 긍정평가는 26.1%에 불과했다. "잘 모르겠다"며 답변을 유보한 층은 13.1%였다.
 
(그래픽=뉴스토마토)
 
민주당으로서는 사정이 더 악화됐다. 지난달 12~13일 같은 질문과 비교할 때 민주당에 대한 부정평가가 늘었다. 앞선 33차 정기 여론조사에서는 민주당의 대선 패배 이후 행보에 대해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가 57.7%, "잘하고 있다"는 긍정평가는 25.2%였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7.1%로 집계됐다.
 
민주당은 대선 패배 직후 지도부 총사퇴와 함께 윤호중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했지만, 당 안팎에서는 비대위 체제를 놓고 진퇴 논란을 벌였다. 이어 대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났던 송영길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를 놓고 내홍을 거듭했다. 대선후보였던 이재명 상임고문도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로 조기 등판했다. 당의 총괄선대위원장까지 맡아 지방선거 전체를 지휘하는 승부수를 던졌지만 새정부 출범 효과에 가로막혔다. 분당갑이 아닌 계양을 출마에 대한 명분 부재마저 더해지며 국민의힘 공세에 시달렸다. 대선과 달리 지리멸렬하자 여론은 민주당에 가혹한 혹평을 내리게 됐다.
 
이번 38차 정기 여론조사 결과를 세대별로 뜯어보면 모든 연령에서 민주당의 대선 이후 행보에 대해 부정적이었다. 20대 긍정 30.5% 대 부정 55.8%, 30대 긍정 27.1% 대 부정 63.0%, 40대 긍정 29.1% 대 부정 59.0%, 50대 긍정 26.0% 대 부정 62.6%, 60대 이상 긍정 21.3% 대 부정 62.3%였다. 특히 세대별 중 유일하게 민주당에 대한 지지를 거두지 않고 있는 40대에서조차 부정평가가 60%에 달했다. 
 
지역별로도 모든 지역에서 한 목소리로 민주당을 꾸짖었다. 민주당 텃밭인 호남(광주·전라)에서조차 긍정 35.2% 대 부정 44.5%로, 부정평가가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 서울 긍정 26.6% 대 부정 60.9%, 경기·인천 긍정 25.5% 대 부정 63.0%였으며, 대전·충청·세종 역시 긍정 28.8% 대 부정 57.5%로 부정평가가 압도했다. 부산·울산·경남 긍정 30.9% 대 부정 55.0%, 대구·경북 긍정 12.9% 대 부정 80.6%, 강원·제주 긍정 14.5% 대 부정 63.6%로 나타났다. 
 
정치성향별로 보면 중도층 긍정 21.6% 대 부정 59.4%였다. 민주당의 우군인 진보층에서마저 긍·부정 평가가 비슷한 비율로 나왔다. 진보층 긍정 44.4% 대 부정 44.1%로 집계됐다. 보수층에서는 긍정 15.5% 대 부정 75.2%로, 부정평가가 70%대를 기록했다.
 
지지 정당별로 보면 민주당 지지층 사이에서는 "잘하고 있다"는 긍정평가가 52.6%로 절반을 넘었지만, 부정평가 또한 33.4%로 만만치 않았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긍정 7.7% 대 부정 82.4%로, 부정평가가 압도적이었다. 
 
이번 조사는 ARS(RDD) 무선전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표본조사 완료 수는 1018명이며, 응답률은 3.3%다. 3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을 산출했고, 셀가중을 적용했다. 그 밖의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