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인천 계양을마저 '위태'…이재명, 윤형선과 초접전

여론조사 추가 발표…이재명 46.6% 대 윤형선 46.9%, 이재명 47.4% 대 윤형선 47.9%

2022-05-23 09:18

조회수 : 3,68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 22일 오후 울산 남구 롯데호텔정문앞에서 울산 출마자들을 위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위태로워졌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약체로 평가받던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와 오차범위 내에서 초접전을 벌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속출했다. 
 
모노리서치가 경인일보 의뢰로 지난 20~21일 인천 계양을에 거주하는 5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재명 46.6% 대 윤형선 46.9%로 나타났다. 두 후보 간 격차는 단 0.3%포인트 차이다. 지역별로 보면 계산 1~3동에서는 윤 후보가 49.4%의 지지를 얻어 이 후보(42.6%)를 앞섰고, 계산 4동과 계양 1~3동에서는 이 후보가 48.5%로 윤 후보(45.5%)를 제쳤다. 연령별로는 이 후보는 20대(51.6%)와 40대(62.0%)에서 지지율이 높았고, 윤 후보는 60대 이상(62.8%)에서 우세했다. 
 
한국정치조사협회연구소가 기호일보 의뢰로 지난 20~21일 인천 계양을에 거주하는 시민 50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도 유사한 흐름을 보였다. 이재명 47.4% 대 윤형선 47.9%로, 두 후보는 0.2%포인트의 초박빙 싸움을 펼쳤다. 이 후보의 계양을 출마가 민주당 인천지역 선거 판세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긍정 47.9% 대 부정 47.3%로 팽팽했다.
 
인천 계양을이 민주당 절대강세 지역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는 상당히 의외라는 분석이 나온다. 계양을은 선거구가 분구된 2004년 이후 지금까지 민주당 계열 후보가 독식하다시피 했다. 서울시장 선거에 나선 송영길 후보가 이 곳에서만 5선을 지냈다. 
 
앞서 이 후보는 여론조사업체 에스티아이가 19~20일 인천 계양을 유권자 880명을 상대로 벌인 조사에서 처음으로 윤 후보에게 지지율 역전을 허용했다. 이재명 45.8% 대 윤형선 49.5%로, 격차는 오차범위 이내였다. 
 
한편,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의 보다 자세한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