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박지현 '86 용퇴안 논의'에 윤호중 "당과 협의된 것 없다"

김용민, 박지현 호소문 겨냥 "사과로 선거 못 이긴다"

2022-05-24 14:25

조회수 : 1,18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호중 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24일 박지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금주 중 '586세대(50대·80년대 학번·60대년생) 용퇴론' 등 쇄신안을 발표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당과 협의된 것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윤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국민통합정치교체추진위원회 출범식 이후 기자들과 만나 박 위원장이 밝힌 '쇄신안' 발표와 관련해 지도부와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논의된 적 없다"고 답했다.
 
'박 위원장이 앞으로 논의할 계획이 있다고 했다'는 말에는 "아직 논의해본 적 없다"며 "(호소문 발표 등은) 개인 차원의 입장발표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박 선대위원장은 6·1 지방선거에서의 지지를 호소하는 내용의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한 후 기자들과 만나 '586세대 용퇴' 등의 내용이 담긴 쇄신안 발표를 예고했다.
 
박 선대위원장은 '애초에 선거 패배의 책임이 있는 이재명·송영길 후보가 나오지 말았어야 하는 것 아닌가. 586 같은 주류 세력의 차기 총선·전당대회 불출마 선언 등이 있어야 하지 않나' 라는 취재진의 지적에 "그 지점에 대해서는 당내에서 충분한 논의를 거쳐 금주 중으로 발표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당 내 논의할 계획이 있는 건가'라는 질문에는 "네. 그렇다"고 답했다.
 
뉴시스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