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박지현 "86 퇴장" 주장에 윤호중 "지도부 자질 없다"(종합)

비공개 전환 뒤 회의장서 고성 오가…박지현발 인적쇄신에 민주당 내홍 거듭

2022-05-25 11:11

조회수 : 1,83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호중,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공동비대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 자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대국민 사과에 이어 당내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생) 용퇴론에 불을 지피고 나섰다. 6·1지방선거를 불과 일주일 앞두고 나온 박 위원장의 돌발발언에 지도부가 반박하는 등 내홍이 점차 확산되는 모양새다. 특히 윤호중 비대위원장은 86 용퇴론까지 거론되자, 비공개로 전환된 회의를 박차고 나오는 등 불쾌한 내색을 감추지 않았다. 
 
윤 위원장은 25일 선대위 합동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박 위원장이 제기한 86그룹 용퇴론과 관련해 “선거를 앞두고 몇 명이 논의해서 내놓을 내용은 아닌 것 같다”며 “앞으로 당의 쇄신과 혁신에 관한 내용이기 때문에 당의 논의기구가 만들어지고 거기서 논의될 사안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앞서 박지현 위원장은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 “국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라도 586 정치인의 용퇴를 논의해야 한다”며 "아름다운 퇴장을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최강욱 의원에 대해서는 6·1 지방선거 전에 비대위의 비상징계권을 발동해서라도 징계를 마무리하겠다고 했다.
 
공개발언을 마치고 비공개로 전환된 뒤 회의실 안에서는 고성이 오갔다. 윤 위원장은 회의 비공개 전환 후 박 위원장을 향해 “지도부로서 자질이 없다”고 말하며 책상을 치고 회의장을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여기가 개인으로 있는 자리가 아니지 않냐”고 박 위원장을 쏘아붙였다. 박지현 위원장은 “어제 봉하마을 다녀 와서 느낀 것 없나. 노무현 정신은 어디 갔나”라며 “그럼 저를 왜 뽑아서 여기에 앉혀 놓으셨냐”고 반박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박 위원장이 최강욱 의원에 대한 비상징계 권한 발동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부정적 의견을 피력했다. 그는 “(관련된 논의는) 없었다”며 “사안이 윤리심판원으로 넘어가 있는 것이고 윤리심판원에 징계절차를 넘긴 것도 비대위 의결사항”이라고 했다. 
 
민주당 선대위도 박 위원장의 ‘개인 의견’임을 거듭 강조했다. 박 위원장이 이번주 중 ‘586 용퇴론’과 관련한 쇄신안을 발표하는 것이 개인 의견인지 재차 묻자 신현영 선대위 대변인은 “그렇게 알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지도부 차원과 개인의 메시지는 분리할 필요가 있다”며 “당내 공감대가 충분히 이뤄진 후에 (비대위원장으로서)리더십을 발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신 대변인은 “‘586 용퇴론’ 관련해서도 "우리 당에서 인적 쇄신이 필요하고, 능력 있고, 유능한 검증된 사람 중심의 쇄신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586’의 일률적 용퇴가 우리 당 인적 쇄신 개혁의 방식에서 성공적인 결과를 담보하는지 충분히 논의한 이후에 말씀 드리는 게 맞을 것 같다”고 했다.
 
회의를 마친 뒤 박 위원장도 윤 위원장의 발언에 맞불을 놓으며 불쾌함을 감추지 못했다. 박 위원장은 기자들이 ‘윤 위원장은 박 위원장 개인의 생각이라고 했다’고 하자 “적어도 민주당이라면 이런 다양한 의견을 분명히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도부가 협의한 내용은 분명히 중요하지만 무엇이 맞는 것인지에 대해 조금 더 윤 위원장도 숙고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받아쳤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