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창욱

진중권 "그 나물에 그 밥, 이재명 당대표되면 민주당 구제불능 될 것"

2022-06-08 14:27

조회수 : 5,72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묶어 비판했다.
 
지난 7일 오후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한 진 전 교수는 최근 비상대책위원장에 선임된 우 의원을 두고 "개인적으로는 이 분(우 의원)이 강성도 아니고 원만한 인품을 가진 분이라서 무난하다고 보지만, 다소 그 밥에 그 나물이라는 인상이 있다"고 평가했다.
 
진 전 교수는 "패배의 원인이 어디에 있고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를 확실하게 해야 하는데 과연 이 작업을 하기에 적합한 인사이며 그런 의사와 의지를 가졌는지 잘 모르겠다"며 "민주당이 과거와 선을 그으려면 전제조건이 반성과 쇄신인데 그 작업을 안 하겠다고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진 전 교수는 이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를 두고 “(이 의원이) 대선 후보로서 패배의 책임이 있는데 (전당대회에) 또 나올 것”이라며 “반성과 쇄신, 책임 지우는 것 없이 다른 사람한테 어떤 책임을 묻겠나”라고 했다. 
 
이에 진행자가 "아직 이 의원은 출마 입장을 낸 바 없다"라고 하자 진 전 교수는 이 의원이 당에 자리를 못 잡은 상태라면서 "대표 출마를 안 하게 되면 친명계 의원이 '찬반'이 돼 출마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진 전 교수는 8일 페이스북에 "이 의원이 당대표가 되면 민주당은 영원한 구제불능의 상태가 될 것"이라면서도 "뻔히 다 알면서도 막을 수는 없다"라고 적기도 했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박창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