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창욱

김어준 "김건희, 노 대통령 묘역에 '친구야 같이 갈래?'는 아니잖아"

김건희, 지인과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

2022-06-16 17:54

조회수 : 9,40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김해=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2022.6.13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방송인 김어준 씨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 당시 지인을 동행한 것을 두고 작심 비판했다.
 
지난 15일 김 씨는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봉하 방문 당시 김 여사와 동행한 인사에 대해 무속인 의혹이 일자 대통령실이 '대학교수인 지인'이라고 해명했지만, 해당 인물은 코바나콘텐츠 전무 출신"이라며 "개인이 아는 사람 보러 놀러 가는 게 아니라, 비극적으로 돌아가신 전직 대통령의 부인을 예방하는, 굉장히 정치적이고 상징적 의미가 담긴 공식행보에 대통령 부인이 '친구야 전직 대통령 부인 뵈러 가는데 같이 갈래?' 이럴 일은 절대 아니지 않느냐"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김씨는 "대통령 부인의 공식 행보에 친구, 지인, 회사 직원이 왜 사적으로 수행하도록 두는지 이해가 안 간다, 이는 공사 구분이 안 되는 것"이라고 지적한 뒤 "봉하 방문은 의미있고 박수받을 행보였는데 왜 이런 불필요한 논란을 자초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아울러 김씨는 "한 달여 전부터 누가 찍었는지도 모르는 대통령 사진이 비공식 유통되는 데 대해 '비선라인으로 움직이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 것과 같이 공사구분이 안되는 것"이라며 "마치 연예인이 대표로 있는 1인 기획사처럼 운영되고 있는 방식"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대통령실에 따르면 당시 봉하마을 방문 당시 김 여사는 부속실 직원 3명과 김 여사 지인인 대학교수 1명이 동행했다고 밝혔다.
 
이 지인은 김 여사가 대표로 있던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 전무이자 충남대 무용학과 겸임교수로도 활동하고 있는 김모씨로 확인됐다. 또한 부속실 직원 3명 중 2명이 코바나컨텐츠와 인연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박창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