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손강훈

[IB토마토]성우하이텍, 수익성 좋아졌는데…과중한 빚 부담은 계속

매출·영업이익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2022-06-21 08:30

조회수 : 7,43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 기사는 2022년 06월 17일 16:43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손강훈 기자] 성우하이텍(015750)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영업실적을 회복했지만 당분간 차입부담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북미설비 투자 확대 등 자본적지출(CAPEX)과 운전자본 투자 등으로 자체적인 현금창출력을 나타내는 잉여현금흐름을 제약하고 있으며 친환경 자동차 부품인 배터리 케이스 사업에 대한 추가 투자도 예상되고 있어 큰 폭의 재무부담을 완화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성우하이텍의 매출(연결기준) 3조3486억원으로 전년 대비 12.7% 늘어났다. 영업이익은 764억원으로 1341.5% 급증했으며 당기순이익은 390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국내외 자동차 수요회복으로 생산물량이 증가하면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개선됐고 우호적인 환율 영향까지 맞물리며 당기순이익까지 반등에 성공했다.
 
고무적인 것은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실적을 회복했다는 점이다. 성우하이텍의 2018년 매출은 3조4569억원, 영업이익은 754억원이었으며 2019년 매출은 3조3895억원, 영업이익은 734억원이었다.
 
올해 1분기에도 이 같은 실적 개선세는 유지됐다. 당기순이익은 1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4% 줄었지만 매출은 8849억원으로 7.6% 늘었으며 영업이익은 326억원으로 45.1% 증가했다.
 
다만 수익성이 크게 좋아졌음에도 높은 차입부담은 유지되고 있다. 투자부담이 잉여현금흐름 창출을 제약하고 있기 때문이다.
 
성우하이텍은 현대자동차그룹과 해외시장 동반진출을 추진하면서 2014년부터 해외지역에 대한 설비투자 부담이 크게 발생했다. 2015년과 2016년 각각 6425억원, 5152억원의 자본적지출이 발생했으며 재무활동현금흐름에서 2015년 3311억원, 2016년 2460억원의 유입이 발생한 것을 볼 때 투자에 대응하기 위한 차입이 활발히 이뤄졌음을 알 수 있다. 2014년 9517억원이던 차입금은 2015년 1조3046억원, 2016년 1조5557억원으로 늘어났다.
 
 
 
자본적지출은 2017년 2627억원, 2018년 1955억원, 2019년 3223억원, 2020년 1833억원, 2021년 2361억원으로 연평균 2000억원 넘게 계속 발생했으며 이를 외부자금 조달로 대응하면서 차입금의존도는 2016년 44.6%, 2017년 43.9%, 2018년 41.3%, 2019년 40.6%, 2020년 41.3%, 2021년 40.2%로 적정기준(30%)을 10%p 이상 넘어서고 있다. 올해 1분기의 경우 차입금의존도가 39.3%로 개선되긴 했지만 여전히 과중한 수준이란 해석이다.
 
물론 영업실적 개선세로 인해 차입부담은 점점 완화되고 있다. 2016년부터 올해 3월 말까지 차입금의존도는 전반적으로 하락 추이를 보인다.
 
자동차용 반도체 수급난과 러시아 법인 가동 중단, 중국법인 부진 등 실적에 대한 변수도 존재하지만 주요 매출처인 현대차(005380)기아(000270)차 공급물량 회복과 GM 등 북미 완성차 업체로부터 신규 수주 물량 증가 등으로 안정적인 영업실적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점진적인 재무부담 개선이 예상되기도 한다.
 
그럼에도 신규 수주 물량 대응을 위한 멕시코와 미국의 설비 확충으로 올해는 작년보다 더 많은 자본적지출 소요가 예상되고 있으며 배터리 케이스 사업의 확장으로 인한 추가 투자가 발생할 수도 있다.
 
이와 관련 한국기업평가(034950)는 운전자본 투자와 자본적지출, 배당금 지급 등 자금소요를 감안하면 단기적으로 잉여현금흐름이 적자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하면서 2023년 이후 점진적인 차입부담 완화를 전망했고 나이스신용평가는 높은 자본적지출 부담을 생각할 때 가시적인 재무안정성 개선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된다고 평가했다.
 
삼성증권의 경우 성우하이텍이 적극적인 신규 사업을 추진할 경우 재무부담 경감을 위한 증자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성우하이텍은 설비를 갖추고 제품을 생산하는 사업구조 상 설비를 위한 일정규모의 차입은 발생할 수밖에 없으며 차입규모가 적정선을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실제 이자보상배율은 2019년 1.53배, 2020년 0.13배로 나빠졌다가 2021년 2.27배, 2022년 1분기 3.68배로 점점 좋아지고 있다.
 
성우하이텍 관계자는 <IB토마토>에 “사업성을 지속하면서 적정 수준의 차입규모를 유지하도록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손강훈 기자 riverhoon@etomato.com
 
  • 손강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