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권성동 "민주당, '이재명 고소·고발' 취하 요구했다"…사실일 경우 '후폭풍'

'새미래' 창립세미나서 "국회 원구성과 아무 관계 없는, 받아들일 수 없는 조건 요구"

2022-06-22 10:30

조회수 : 2,30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2일 국회 원구성 협상과 관련해 "민주당이 이재명 의원의 고소·고발을 취하해달라고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민주당이 대장동 및 성남FC 후원금 의혹 등을 받는 이 의원을 사수하기 위해 정략적으로 원구성을 지연시키고 있다는 주장으로, 사실로 드러날 경우 상당한 정치적 후폭풍이 예상된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내 공부모임인 '새미래'(혁신24, 새로운 미래) 창립 세미나에 참석, 축사를 통해 "(민주당은)우리가 받아들일 수 없는, 원구성과 아무 관계가 없는 조건을 요구하면서 갈등 상황을 지속시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또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박탈) 국면에서 헌법재판소에 제기한 권한쟁의심판과 헌법소원 등을 취하해 달라고도 했다"며 "자기들이 떳떳하면 왜 취하해 달라고 하겠느냐"고 추가 폭로를 이어갔다.
 
그는 "대선 때 서로가 했던 고소와 고발을 취하하자는데, 전부 이재명 의원과 관련된 것"이라며 "이 의원을 살리기 위해서 정략적으로 (원구성 협상 지연을)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아울러 "검수완박 입법의 후속 조치인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를 여야 합의로 설치해 운영하자는 요구도 하고 있다"면서 "우리 정치가 3류라는 말을 반성해야 한다"고 했다. 또 "민주당은 그냥 법제사법위원회장을 (국민의힘에)주고, 나머지 상임위는 11 대 7로 나누면 된다"고 부연했다.
 
22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사진 오른쪽)이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미래'(혁신24, 새로운 미래) 창립 세미나에서 연사로 참석한 김황식 전 국무총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