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근윤

9ny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이준석 "경찰수사 지켜봐야…징계시 근거 명확하게 제시해야"

윤리위의 '품위유지 위반'…"스펙트럼 무한대, 손해가 정량적으로 나올 것인가" 반문

2022-06-22 17:26

조회수 : 1,71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2일 당 윤리위에 회부된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윤리위보다 상위 절차인 경찰수사가 있으니 그걸 보고 가면 된다"고 말했다. 윤리위는 이날 오후 이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과 관련된 품위유지 의무 위반 여부에 대해 심의한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인천 송도센트럴파크호텔에서 열린 '제9대 국민의힘 인천광역시당 지방선거 당선인 워크숍'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 대표는 이날 오후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증거인멸이 돼야 교사도 되는데 이 단계도 안 되고 있다. 경찰이 빠른 결론을 냈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윤리위에 올라간 사안은 성상납 이런 것도 아니고 증거인멸 교사를 했다는 것이다. 이 정도면 3단계 거친다"라며 "문제가 있어야 인멸을 하고, 인멸을 제가 한 것도 아니고 교사했다 하지만 지금 어느 것도 한 단계도 넘어간 것이 없다"고 의혹에 대해 떳떳함을 강조했다.
 
'윤리위에서 무혐의 처분이 내려질 것으로 생각하냐'는 질의에 이 대표는 "'품위유지 위반'은 말 그대로 '무한대 스펙트럼'"이라며 "품위유지를 못해서 당에 끼친 손해에 대해 책임을 묻게 되는 건데, 그 손해가 정량적으로 나올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지지율 하락이나 선거 패배 그리고 당원 감소 등 손해가 있었던 게 아니기에 윤리위 징계를 결정하면 자신에게 근거를 명확하게 제시해야 한다는 뜻이다.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4월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과 이 대표에게 성접대를 했다고 주장하는 장모씨의 녹취록을 토대로, 김 실장이 장씨를 만나 7억원 상당의 투자각서를 써주고 성상납 증거인멸교사를 했다며 이 대표를 당 윤리위에 제소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2 국회 산·학·정 의료기기 심포지엄 '의료기기산업의 미래와 정책' 토론회를 마치고 세미나실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사진=뉴시스)
 
이에 '김 실장에게 한 번 가서 얘기를 들어보라고 한 건 사실인지' 묻자 이 대표는 "예"라고 답했다. 그는 "제보자가 이 대표의 성상납을 폭로하겠다는 유튜브 방송이 나오니까 '그게 사실 아니다'라고 할 말이 있다고 했다"며 당시 대선 중이었기 때문에 김 실장에게 가라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김 실장이)왜 늦은 시간에 제보자를 만나러 간 것인지' 묻자 그는 "일정이 계속 있었다. 남는 시간에 가야 하는데 다음 날 업무를 봐야 하니 그런 거 같다"고 해명했다.
 
이 대표는 김 실장이 제보자를 만나 7억원 투자각서를 써준 의혹에 자신이 연루된 것을 두고는 "이건 모르는 일"이라고 전면 부인했다. 특히 "완전히 독립된 건"이라며 "시기로만 15일이나 차이가 나는 사건이고 연관소지도 없다는 걸 윤리위도 알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이 대표는 “당대표를 해보니 대한민국 정치에 바꿔야 할 게 많다”며 “제가 가는 방향이 옳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지금까지 있어서의 방향이 옳다고도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 10년 하면서 제가 당선되고 영달을 누리는 정치보다, 제가 정치하면서 세상을 바꿨다는 소리를 듣고 싶어서 그렇게 한 것이고, 주어진 기회 동안에 그걸 해내고 싶다"고 강조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유근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