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창욱

나경원, 이준석에 "윤리위 존중해야 본인 미래 지킬 것"

이준석, 6개월 당원권 정지 징계

2022-07-12 14:12

조회수 : 5,31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현명한 정치인이라면 결정에 불복하는 일은 하지 않을 것"이라며 조언을 건넸다.
 
12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나 전 의원은 최근 이 대표의 '성상납' 관련 논란에 대해 열리 윤리위원회 개최를 두고 "당의 혼란과 갈등을 매끄럽게, 아주 단시간만에 수습했다는 점에서 칭찬해드리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조기전대' 필요성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 "징계가 1년 이상이 나와서 당대표로 복귀할 수 없다면 전당대회 시기에 대한 논란이 있을 수 있지만, 지금은 원내대표가 대행하는 것이 맞다"고 답했다.
 
이어 "이 대표가 현명한 정치인이라면 결정에 불복하는 일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본인이 다시 재기하기 위해서는 이럴 때 승복하는 것이 좀 더 성숙된 이 대표의 모습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우리가 일희일비 하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윤리위 결정에 우리가 자꾸 시시비비를 따질 때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의 자진 사퇴를 요구하는 의원들에게는 "본인(이 대표가)이 사퇴하겠다는 의견을 내지 않는다면 그런 말들은 아껴야 한다"고 조언했다.
 
앞서 나 전 의원은 지난 9일 페이스북에 이 대표 징계와 관련해 "윤리위 결정은 당 공식기구의 결정이다. 당원이라면 그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당의 결정을 존중하고 따라야하는 것이 의무"라면서 "당 대표도 그 예외가 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이 대표는 억울한 점이 있다면 당원권 정지기간에 이를 풀어내는 것에 집중하고, 윤리위 결정을 존중해주는 것이 본인의 미래를 지키는 길일 것"이라고 적었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박창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