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전연주

여야, 제헌절까지 원구성 공감대…사개특위 쟁점은 여전

2022-07-12 14:59

조회수 : 1,1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12일 권성동(왼쪽 세번째)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박홍근(오른쪽 세번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김진표(가운데)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전연주 기자] 여야 원내대표는 12일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갖고 제헌절인 오는 17일 이전까지 국회 원구성을 마무리하는 것으로 공감대를 이뤘다. 다만, 사법개혁특위와 법제사법위원회 등 핵심 쟁점에 대한 이견차는 좁히지 못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당대표 직무대행 겸임)와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로 원구성 관련 회동을 가졌다.
 
박형수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1시간가량의 회동을 마친 후 브리핑을 통해 "제헌절 이전까지 원구성 협상을 마무리 짓자는 부분에서는 양당대표, 의장까지 일정 정도 공감대를 이뤘다"고 전했다. 이어 "논의가 답보 상태에 있던 여러 이유가 있다. 원구성 협상 이외에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참여나 다른 여러 전제 조건이 있었다"면서 "그런 부분은 의장과 여야 원내대표끼리 만나 협의를 하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또 "상임위 배분에 대해서는 원내수석부대표끼리 만나 얘기해서 전체적으로 일괄타결하기로 했다"며 "논의를 효율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그런 방식으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도 "민생 회복에 힘을 모으자는 데 (여야가)이견이 없다"며 "이번주까지 원내수석부대표 간 회동을 통해서 원구성 협상에 그간 이견이 있던 부분들에 대해 진전을 보도록 하자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외에 국회 개혁 조치나 4월 합의안에 대한 내용도 원내대표나 국회의장 간 논의의 틀을 만들어 계속 논의해서 빠르게 원구성 협상을 이어가자는 얘기가 있었다"고 했다. 여야의 핵심 이견으로 꼽히는 사개특위 정수 문제에 대해선 "실무적 부분들이기 때문에 그 부분 관련해서는 추가로 따로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 원내대표는 회동 모두발언에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박탈)을 완성시키는 사개특위 구성이 왜 상임위에 걸림돌이 돼야 하는지 아무리 이해하려 해도 할 수 없다”며 “오죽하면 상임위 구성 이전에 국회 본회의를 열어서 대정부 질문하고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자고, 반쪽짜리 국회를 열자고 했겠나"고 지적했다. 상임위 구성 전에 민생경제특별위원회와 인사청문특별위원회부터 구성하자는 민주당 제안에는 "의장단이 구성됐기 때문에 상임위원장을 뽑고 상임위를 구성하면 바로 국회는 정상 가동된다. 단순한 해법이 있는데 복잡한 조건을 좀 제시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맞받았다.
 
이에 박 원내대표는 "단순히 후반기 국회의 18개 위원장을 누가 맡을지에 대한 협상 과정만은 아니라고 본다”며 “2년 단위로 법제사법위원장을 둘러싼 끝없는 정쟁을 이제는 마무리해야 하지 않는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들러리 수준으로 전락해있는 예결위를 실질적으로 개선해서 국회가 국민 혈세를 제대로 심사하고 결산할 수 있는 시스템을 이제는 안착시켜야 할 때”라며 “이런 국회 개혁의 문제부터 시작해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했다.
 
이후 비공개로 진행된 회동 도중 권 원내대표가 "민주당이 사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자, 박 원내대표는 "약속을 깬 쪽이 사과해야 한다"고 받아치는 등 고성이 문밖으로 새어나기도 했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회동 중 고성이 오간 것에 대해 "과거 사개특위 참여 문제, 검수완박 문제까지 얘기하는 바람에 그랬다"고 해명했다.
 
전연주 기자 kiteju1011@etomato.com
  • 전연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