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진양

jinyangkim@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NHN, 게임 자회사 '빅풋' 흡수합병…"경영 효율화 추진"

10월1일부로 합병…웹보드게임 1위 경쟁력 발판으로 글로벌 도약

2022-07-14 14:17

조회수 : 4,33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NHN이 게임사업 역량을 본사로 집중하며 게임 명가 재건에 박차를 가한다.
 
NHN(181710)은 오는 10월1일을 합병기일로 게임 자회사 NHN빅풋을 흡수합병, 그룹 모태인 게임사업 역량을 본사로 한데 모아 집중 육성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이와 함께 4대 핵심사업 중심으로 선택과 집중을 통한 그룹사 구조 효율화도 추진한다.
 
NHN 사옥 '플레이뮤지엄' 전경. (사진=NHN)
 
이번 합병은 게임사업을 둘러싼 대내외적인 환경 변화에 따라 이뤄졌다.
 
먼저 최근 게임산업에 대한 규제 합리화 추세로 사업 운영의 안정성이 확보됐으며 그룹 내 신사업이 안정적 성장 단계에 진입함에 따라 본업인 게임사업에 강력히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이 갖춰졌다.
 
특히 한게임의 대표 모바일 웹보드게임 ‘한게임 포커’가 지난 9일 구글플레이 매출 순위에서 약 1년 만에 10위에 오르는 등 5월부터 진행 중인 대규모 브랜드 마케팅과 7월1일부터 적용된 웹보드게임 규제 완화의 효과가 점차 가시화되고 있다.
 
이와 함께 블록체인 중심의 게임산업 트렌드 변화 속에서 NHN이 보유해온 풍부한 게임재화 관리 노하우를 적극 발휘하며 업계를 리딩하기 위해 모회사와 자회사에 분산돼 있던 사업 역량을 한 곳으로 결집할 필요가 있다는 게 회사 측 판단이다.
 
앞서 올해 초 NHN 빅풋, NHN 픽셀큐브, NHN RPG로 나눠져 있던 게임 자회사가 NHN빅풋으로 통합된 바 있으며, 이번 합병을 통해 NHN은 국내 대표 게임회사로서 입지를 재건하게 됐다. 
 
NHN은 웹보드게임 분야의 국내 1위 경쟁력을 기반으로 향후 다양한 장르 기반의 글로벌 게임회사로 발돋움 해나갈 계획이다.
 
특히 1999년 한게임 출시 이래 2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축적해온 게임 내 재화 관리 역량과 함께 재미를 극대화하면서도 건강한 경제 생태계를 유지할 수 있는 독보적인 노하우로 향후 블록체인 게임 시장을 선점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 같은 경쟁력을 바탕으로 NHN은 올해 하반기 이후부터 다키스트 데이즈, 우파루 오딧세이를 비롯해 스포츠 승부 예측, 소셜 카지노, RPG, SNG 등 다채로운 장르의 P&E 게임 라인업을 순차적으로 출시한다.
 
이 과정에서 인공지능(AI) 사업을 운영중인 NHN 클라우드, 결제 및 포인트 사업을 운영중인 NHN 페이코 등과 적극적으로 협력하는 등 본사를 주축으로 게임과 타 사업 부문 간 다양한 시너지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합병을 시작으로 NHN은 선택과 집중의 사업전략에 기반해 그룹사 구조 효율화를 적극 추진한다. △콘텐츠 △기술 △결제 △커머스의 4대 핵심사업을 중심으로 현재 82개에 달하는 연결법인을 2024년까지 60여개로 재편하며 경영효율을 극대화해 나갈 방침이다.
 
정우진 NHN 대표는 “급변하는 게임산업에서 새로운 성장의 기회를 잡기 위해 사업 역량을 본사로 집중하고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한다”며 “본사가 게임사업을 주축으로 체급을 키우고, 이와 함께 콘텐츠, 기술, 결제, 커머스 등 자회사 신사업의 동반성장을 이끌며 글로벌 톱티어 테크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