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박홍근 "'식물장관' 박순애 사퇴로 안돼…전면 인적쇄신해야"

"윤 대통령 부정 요인 중 가장 큰 게 '인사'…국민, 분노 넘어 지쳐"

2022-08-08 10:53

조회수 : 1,66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박홍근(가운데) 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8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이미 국민적 심판이 끝나 식물장관·투명각료로 전락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사퇴 정도로 (정국을)돌파하지 못한다"며 "전면적인 인적쇄신으로 국정을 조속히 정상화하라"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오늘 아침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가 처음으로 70%대를 기록했다"며 "대통령이 쉬는 동안 부인 김건희 여사의 대학원 과정 동기로 개인적인 친분이 있는 인사가 대통령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 중인 사실이 밝혀졌다. 지난주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의 직무수행 부정평가 요인 중 가장 높은 게 '인사' 때문이었는데, 양파 껍질 까듯 계속되는 논란에 국민은 분노를 넘어 지쳐갈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은 윤석열정부의 사적채용과 인사문란에 대해 내부 진상조사와 문책을 요구한다"며 "계속 귀를 닫고 무시할 게 아니라 오만과 독선에서 벗어나 민심을 따라야 한다. 결단의 때를 놓치지 않는 것과 예상보다 과감하게 쇄신을 단행하는 것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조언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정위기는 정권 만의 문제가 아닌 국민 전체 위기이자 대한민국 위기로 이어진다"며 "윤 대통령은 대선후보 수락 당시 진영·정파를 가리지 않고 실력 있는 전문가를 발탁해 권한을 과감히 위임하되 결과에 대해 분명하게 책임지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했다. 그 말을 지키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날 열리는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관련해서는 "국회법에 따라 국민의 검증 과정인 인사청문회를 통해 윤 후보자의 전문성을 철저히 검증하겠다"며 "윤 후보자는 삭발과 단식을 불사한 일선 경찰 반발을 찍어누르고, 경찰 독립성 훼손을 우려하는 국민 다수 여론을 눈감았다. 경찰 수장인지, 행정안전부의 수행자인지 모를 행보로 보였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된 김순호 초대 경찰국장에 대해서는 "과거 노동운동 현장에서 활동하다가 동료를 밀고한 공로로 경찰에 특채됐다는 의혹이 있다"며 "이 같은 인사가 초대 경찰국장으로서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민주당은 인사청문회를 통해 경찰국 신설 관련해 각종 문제점을 짚어내겠다"고 예고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을 찾아 정치보복 수사, 기관장 찍어내기 관련해 한덕수 국무총리를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할 방침이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