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 대통령 "게이츠 재단과 내실 있는 보건 협력 관계 갖고 싶다"

용산 대통령실서 보건 협력 의견 나눠

2022-08-16 18:44

조회수 : 1,53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이사장을 만나 저개발 국가 백신 지원 등 보건 협력 등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5층 대접견실에서 게이츠 이사장을 접견했다.
 
우리 측에서는 박진 외교장관과 이기일 보건복지부 2차관 등이, 게이츠 이사장 측에서는 조 세렐 유럽·중동·동아시아 담당이사, 미로코 카시와쿠라 동아시아 협력 총괄 등이 배석했다.
 
윤 대통령은 "게이츠 이사장은 개발도상국에 백신과 치료제를 공급하는 데 진력을 해왔고, 특히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이러한 노력은 세계 시민의 질병으로부터의 자유와 보건 정의에 기여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SK 바이오사이언스가 지난 6월 코로나 백신 개발에 성공했다"며 "이렇게 개발된 백신이 개발도상국의 감염병 예방에 크게 활용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 백신 개발에 도움을 준 게이츠 이사장께 감사드린다"며 "우리나라가 수준 높은 바이오헬스 기술을 구축해 나가면서 세계 시민의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게이츠 이사장의 재단과 내실 있는 협력 관계를 갖고 싶다"고 말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한국은 정말 많은 역량을 갖고 있다"며 "저희는 GAVI라고 하는 세계백신연합을 통해서도 활동을 해왔고, 이제 에이즈, 말라리아, 결핵과 싸우기 위한 글로벌 펀드라는 것을 통해서도 많을 역할을 했다. 한국은 이 과정에서 훌륭한 파트너가 되어 왔었고, 그러던 와중에 팬데믹을 맞이했다"고 평가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을 접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어 "저는 CEPI라는 연합을 주도했고, 이를 통해 한국도 많은 지원을 보여줬고, 또 SK라는 훌륭한 파트너와 함께 일하게 됐다"며 "그 결과 한국이 백신을 개발할 수 있었고, 또한 단순히 코로나뿐만 아니라 여러 다른 질병에 대한 보다 나은 백신을 만들 수 있는 그런 실마리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윤 대통령께서 바이오 분야 혁신에 방점을 두고 있는 것을 높이 평가한다"며 "좋은 일자리 창출할 뿐만 아니라 선진국, 나아가 개도국들의 삶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한국은 정부 차원의 지원뿐만 아니라, 대학과 비영리단체 등을 통해서도 보건 역량 증대에 파트너십을 발휘해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스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