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우상호 "윤 대통령 취임 100일, 낮은 국민 평가 무겁게 받아들여야"

"감사원, 표적·청부감사 중단해야"…대통령실 의혹 관련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2022-08-17 10:52

조회수 : 1,50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을 맞은 데 대해 "국민들이 100일 평가를 매우 낮게 내리고 있다는 점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윤 대통령께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하신다고 들었는데, 좀 더 진솔한 100일 평가 속에서 새로운 국정운영 기조를 발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이같이 조언했다.
 
우 위원장은 최근 전 정부 인사와 관련된 감사원의 감사에 대해 "임기제 공무원의 임기 중단을 위한 감사원의 청부 감사는 상당히 심각하다"며 "감사원장조차도 전 정부에서 임명한 분인데, 그분이 앞장서서 임기제 공무원 임기를 단축하려는 표적 감사는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표적, 청부 감사를 중단하라"며 "감사원 본연의 임무에 충실한 독립적인 모습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오전 11시30분 대통령실 의혹와 관련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오늘 대통령 집무실과 관저의 졸속 이전 과정에서 제기된 여러 특혜 의혹과 대통령실 사적 채용 논란 등에 대한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겠다"며 "국민들의 의혹을 제대로 밝혀내고 시정하는 것은 여야를 떠나 국회에 주어진 당연한 책무"라고 강조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