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민주·정의당 "국민의힘 동참 안하면 양당 국정조사 추진"

양당, 오는 10일 본회의 전까지 국민의힘 설득

2022-11-04 16:29

조회수 : 2,73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박홍근(왼쪽) 민주당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은주 정의당 원내대표를 예방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민주당과 정의당이 4일 이태원 참사 관련 국정조사를 공동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양당은 오는 10일로 예정된 본회의에서 국정조사 요구안 처리를 목표로 그 전까지 국민의힘을 설득할 계획이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이은주 정의당 원내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오늘 이태원 참사 책임자 처벌을 위한 힘을 모으고자 이 원내대표를 찾아뵈었다”며 “민주당은 어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국정조사를 요구하겠다고 공식적으로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민주당 제안에 (정의당이)흔쾌히 동의해주셨다. 국민의힘에도 동의를 요청했지만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엉뚱한 조건을 내걸며 사실상 거부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강제로 국정조사를 하는 것은 진실 발견에 도움이 안 된다며 집권당은 은폐에 동참하고 있다”며 “끝까지 (국민의힘)을 설득하겠지만 만약 다음주 초까지 설득 안 되면 결국 민주당은 정의당과 뜻을 같이 하는 무소속과 함께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도록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이에 이은주 원내대표는 “국회의 책임과 역할이 어느 때보다 엄중한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이 합동분향소를 매일같이 다녀가지만 책임 있는 사과와 참사 진상을 밝히려는 노력은 찾아볼 수가 없다”며 “참사가 있고 6일 동안 목격한 것은 애도에 숨은 책임회피, 제 식구 감싸기가 아닌가 하는 시민 유감과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윤 대통령을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절박한 심정으로 바라보는 시민에게 국회가 진상규명 컨트롤타워가 돼서 한 점 의혹 없이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며 “다행히 저와 정의당이 제안한 국정조사에 민주당 화답해서 논의가 급물살을 타게 됐다”고 민주당에 화답했다. 이어 “중요한 것은 진상규명의 정확한 방향과 원칙에 대한 합의”라며 “현장 일선 경찰을 수사하고 군중 속 토끼 머리띠를 찾는 것은 진상규명의 본질이 될 수 없고 대통실에서 용산구청 이르기까지 성역없는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국정조사는 정쟁이 아니라 진상규명을 위한 최소한의 요구”라며 “국민의힘도 세월호 참사 때처럼 시간을 끌거나 그런 식의 태도는 집권여당의 책무를 포기하는 태도로 책임있는 집권여당으로서의 국정조사의 조속한 협조를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