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홍연

hongyeon1224@etomato.com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무심했던 흔적

2022-11-15 22:37

조회수 : 1,05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뉴시스)
 
최근 요가원을 등록했다. 그간 테니스만 치느라 집에서도 수련을 안 한 지도 꽤 됐다. 몸과 마음의 긴장을 풀어주고, 근육을 이완하는 데는 이만한 운동이 없어 다시 돌아왔다. 물론 집에서도 유튜브를 보고 따라 할 수도 있지만, 독학보다는 학원에서 강제로(?) 한 시간 동안 집중하는 게 나을 것 같았고 결과적으론 만족하고 있다. 집에서는 동작을 하다가 힘들면 금세 그만두곤 하는데, 이곳에선 그래도 좀 더 버티게 되고, 잘못된 동작을 하면 가끔 선생님이 자세를 잡아주셔서 도움이 된다.
 
문제는 전보다 몸이 많이 굳어서 됐던 동작들이 안되는 데 있었다. 세월을 정통으로 맞은 것 같아서 살짝 스트레스를 받았다. 그러나 생각해보면 그간 몸을 방치했는데, 이전과 같기를 바란다면 도둑놈 심보가 아닌가. 이전에도 한 동작을 완성하기까지 매일매일 꾸준히 해왔던 여러 동작이 기틀이 된 것처럼 다시 아랫돌부터 쌓을 때가 온 것이다. 그냥 '안되는구나'라고 받아들이면 되는데 자꾸 날 다그치는 못된 습관이 나온다. 
 
가끔 다른 사람들은 얼마나 잘하나 궁금해 살짝 둘러본다. "저게 된다고?" 하는 동작들을 아무렇지 않게 하는 사람들을 보면서 살짝 부러운 마음이 들다가도 할 수 있는 사람이 몇 안 되는 동작을 내가 할 때는 우쭐한 기분이 들기도 했다. 남과 비교하기보다 매트 위에서 나 자신에 오롯이 집중해야 하는 시간인데 갈 길이 멀다. 안됐던 동작이 어느 날 갑자기 된 순간이 주마등처럼 머리를 스쳐 지나가며 그때 느꼈던 성취감을 회고해보기도 했다. 곧 다시 그 순간이 오겠지? 
 
요가뿐 아니라 일상에 대입해봐도 같다. 매일 성실한 하루가 쌓여 좀 더 나은 내가 되는 거지 어느새 갑자기 무슨 일이 생기거나 영감을 받아 대박이 터지는 게 아니다. 모든 동작이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것처럼 하루하루가 촘촘히 연결돼 나를 만드는 것. 유튜브만 보다가 멍하니 지나간 하루하루들이 떠오르며 요가 동작들과 더불어 일상의 기반도 다시 단단히 다져나가야겠다는 다짐을 해본다.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