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재연

미국 국무부 "목표는 한반도 비핵화, 북한의 능력 제한해야"

"파트너들과 외교 진전을 위해 관여할 준비가 돼 있어"

2022-11-17 09:47

조회수 : 2,47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뉴스토마토 박재연 기자] 미국 국무부가 한반도 비핵화를 강조하며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관련한 이들의 능력을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6일(현지시간) 베단트 파텔 국무부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의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며 "불법적인 탄도미사일 및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을 진전시키려는 북한의 능력을 제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위해 우리는 한국과 일본 혹은 중국 등 파트너들과 대화와 진지한 외교 진전을 위해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파텔 대변인은 지난 14일 미·중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도 "조 바이든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 북한의 도발적 행동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라며 "북한이 핵과 미사일 테스를 이어가선 안 된다는 것을 중국은 분명히 할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고 강조했다. 또한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은 계속해서 북한이 제기하는 위협을 관리하기 위해 중국에 관여할 것이라고 직접 제기했다"고 밝혔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4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당시 회담에서는 북한 문제 등이 주요 의제로 거론된 바 있다.
 
박재연 기자 damgomi@etomato.com
  • 박재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