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대통령실 "한-UAE 투자협력 플랫폼 등 순방 후속조치 추진"

"UAE·스위스 순방, 역대 최대 성과…100여개 기업인, 팀코리아 각인시킨 주역"

2023-01-24 17:23

조회수 : 2,1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과학기술 영 리더와의 대화'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뉴시스 사진)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대통령실은 24일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아랍에미리트(UAE)·스위스 순방에 대해 "역대 최대 성과"라고 강조하면서 한-UAE 투자협력 플랫폼 구축 등 순방 성과에 대한 후속 조치를 추진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이번 순방과 관련해 "민관이 한 팀이 된 이번 경제외교는 300억달러의 투자 유치, 61억달러에 이르는 48개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함과 동시에 풍력터빈 제조 세계 1위 기업인 덴마크의 베스타스가 한국에 3억달러 투자를 신고함으로써(아시아 태평양 지역본부도 한국으로 이전), 역대 최대 성과를 이끌어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에너지·방산 등 전통적 협력 분야를 넘어 수소·바이오·스마트팜·디지털 전환 등 신산업 분야에서의 경제 협력을 위한 계기도 마련했다"고 설명했는데요.
 
아울러 김 수석은 이번 순방에 함께한 100여개 기업인 사절단에 대해서는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과 함께 팀코리아를 세계에 각인시킨 주역"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연차총회에 참석해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을 자처하며 글로벌 CEO들과의 교류를 통해 한국에 대한 투자를 요청한 바 있습니다.
 
김 수석은 순방 이후 정부의 후속 조치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그는 "정부는 이번 정상 간 투자합의를 신속하고 차질 없이 이행하기 위해 한-UAE 투자협력 플랫폼을 구축하고 순방 성과가 가시적인 민생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후속 조치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순방 후 첫 공식 일정으로 용산 대통령실에서 '과학기술 영 리더와의 대화' 오찬 간담회를 소화했는데요. 이와 관련해 김 수석은 "이번 순방에서 대통령은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으로 우리의 미래 비전이 과학기술에 있음을 재확인했다"며 "오늘 대통령이 젊은 과학자들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논한 것도 사회의 분열과 갈등을 줄이는 국가의 도약과 성장은 과학과 기술 그리고 혁신에 의해서만 가능하다는 대통령의 소신에 따른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김 수석은 "과학과 기술 혁신은 이미 그 진보를 이뤄낸 나라들과의 협력과 연대로 가능하다는 점에서 대통령은 양자 등 분야에서 우리 연구진들이 세계 최고 연구기관과 협력해 배우고 활약할 수 있는 무대를 정부가 적극적으로 펼쳐줘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