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주 69시간' 수정 불가피…가능성 다 열어놨다는 고용 장관

이정식, 제도 개편안 관련 질문에 "다양한 의견 듣겠다"

2023-03-15 20:13

조회수 : 10,26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최대 69시간까지 근무할 수 있는 '근로 시간 제도 개편 방안'에 대해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수정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보완 검토 지시에 이어 여론을 청취하겠다고 밝힌 만큼, 수정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이정식 고용부 장관은 15일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열린 '근로 시간 기록·관리 우수 사업장' 노사 간담회에 앞서 제도 개편안에 변화가 있을 수 있는지를 묻는 취재진에 "가능성을 모두 열어놓고 다양한 의견을 듣겠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미래노동시장연구회 권고안을 토대로 입법안을 만드는 과정에서 MZ세대를 포함해 충분히 의견을 수렴했다고 봤는데, 혹시 못 챙긴 부분이 있을 수 있어 다양한 의견을 더 들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이 장관은 개편안 폐기나 원점 재검토 가능성도 열려있는지에 대한 물음에는 "그게 가능하겠냐"고 반문하면서 개편안 폐기나 원점 재검토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습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4일 고용부의 근로기준법 개정안에 대해 "입법 예고 기간 중 표출된 근로자들의 다양한 의견, 특히 MZ세대 의견을 면밀히 청취해 법안 내용과 대국민 소통에 관해 보완할 점을 검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의 노동 시장 정책 핵심은 MZ세대 근로자, 노조 미가입 근로자, 중소기업 근로자 등 노동 약자의 권익 보호에 있다. 주당 최대 근로 시간은 노동 약자의 여론을 더 세밀하게 청취한 후 방향을 잡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15일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열린 '근로 시간 기록·관리 우수 사업장' 노사 간담회에 앞서 제도 개편안에 변화가 있을 수 있는지를 묻는 취재진에 "가능성을 모두 열어놓고 다양한 의견을 듣겠다"고 답변했습니다. 사진은 이정식 장관이 취재진의 질문을 받는 모습.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