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지웅

www.facebook.com@etomato.com

쪽팔리게 쓰지 않겠습니다.
이준석 "윤 대통령, 복수 특검 가동 '초유의 사태' 맞을 것"

비윤 박해한 윤 대통령 직격…"자기 의자 다리 스스로 자른 것"

2024-04-25 20:59

조회수 : 1,20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유지웅 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5일 "여러 개 특검이 가동되는 초유의 사태를 맞게 될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을 맹공격했습니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SFCC) 초청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SFCC) 초청 기자간담회에서 "대통령과 여당은 지난 2년 동안 누적된 실정의 대가를 차례로 치르게 될 것"이라며 "윤 대통령의 거부권 남용으로 특검이 다수 가동되는 데 국민 저항 심리도 크지 않다"고 일갈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채수근 상병 순직 사건에 대해 은폐를 기획했고 '검사 윤석열' 시절 국민이 가장 사랑했던 '성역 없는 수사'의 가치를 상실했다"고 꼬집었습니다.
 
윤 대통령은 검사 시절 국정원 선거개입, 국정농단 사건 등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지휘하며 이름을 알렸는데요. 이 대표는 "2명의 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 기준을 윤 대통령에게 그대로 적용한다면 문제 될 일이 이미 참 많다"며 윤 대통령을 향해 공세를 퍼부었습니다.
 
그는 윤 대통령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영수회담을 두고선 "대통령이 1번도 해보지 않았던 협치에 시동을 걸고 있다"며 "민심의 쓴맛을 보고 협치를 강제당한 상황에 그 시도가 성공적일 거라 보긴 어렵다. 얼마 전까지 범죄자로 지칭하던 이 대표를 만나서 이야기하는 것이 진심일 수 있겠냐"고 지적했습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이 정권 교체를 이룬 후, 독주를 위해 많은 정치인 박해했는데 이는 마치 자기 의자의 다리 잘라버린 것과 같다"며 "앉은 의자 다리를 잘라버리는 건 멍청한 행동이란 걸 누구나 다 아는데, 참모가 대통령에게 현재 상황 제대로 알려주지 않는 것 같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여당도 대안을 만들지 못하고 헤매고 있다. 대통령의 잘못에 동조해 온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들이 아직도 자신이 당을 이끌어야 한다고 하는 상황에 무슨 변화가 있겠냐"고 각을 세웠습니다.
 
한편,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이 치러야 하는 대가가 탄핵이냐'는 물음에 "탄핵은 비극적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선을 그었는데요. "특검에 무게 두는 것이고, 정부가 특검을 막아서기 어려운 상황 나올 거라 본다. 각오해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유지웅 기자 wiseman@etomato.com
  • 유지웅

쪽팔리게 쓰지 않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