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인명진 "친박 핵심인사, 1월6일까지 자진 탈당하라"

박 대통령도 인적 청산 대상…친박계 "당 깨자는 것이냐"

2016-12-30 14:48

조회수 : 1,68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기자]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친박(박근혜)계 핵심인사들에게 내년 1월6일까지 자진 탈당을 요구했다.
 
인 위원장은 3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 출범 이후 호가호위 하고, 무분별하고 상식에 어긋나는 지나친 언사로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 못난 행태를 보인 사람은 인적청산의 대상”이라며 “패권적 행태를 보이며 국민의 지탄을 받고 실망을 준 사람들은 오늘의 이 사태에 대해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4·13 총선에서 국민에게 실망감을 주고, 과반수도 못 얻는 당으로 전락하게 만들었다”며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도 있는데 이는 자진 탈당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인 위원장은 해당 인사를 구체적으로 거명하지 않고 “누구인지는 본인들과 국민이 잘 알 것”이라고만 언급했다. 특히 그는 “인적 청산 대상에 박근혜 대통령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포함된다”고 말했다.
 
앞서 새누리당 비박(박근혜)계 의원들은 탈당하기 전 인적 청산 대상으로 서청원·최경환·윤상현·홍문종·조원진·이정현·이장우·김진태 의원을 지목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친박계 인사들은 “당을 깨자는 것이냐”면서 강력히 반발하고 있어 새누리당이 향후 극심한 내홍에 빠져드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