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청와대, '김기현 하명수사 보도'에 "전혀 사실 아닌 허위조작 보도"

"오보를 확인 없이 따라 보도하지 말아달라"

2019-12-19 15:16

조회수 : 79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19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논란' 관련 조선일보의 보도내용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닌 허위 조작 보도"라며 전면 부인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내고 "이미 여러 차례 청와대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음에도 터무니 없는 보도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중앙지검직원들이 6일 오후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된 비위 첩보를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최초로 제보한 인물로 알려진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실을 압수수색하고 압수물품을 차량에 싣고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조선일보'는 지난 17일 청와대가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부터 받은 제보 문건에 새로운 비위 의혹을 추가해 경찰청에 보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아울러 청와대가 경찰청에 이첩한 첩보 문건에는 김 전 시장의 비위 의혹별로 접촉해야 할 인사들의 명단이 수록된 것을 검찰이 확인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윤 수석은 "다시 한 번 밝히지만 청와대는 제보 내용에 새로운 비위 내용을 추가하지 않았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선일보의 이 같은 허위 보도를 다른 언론들이 베껴서 보도하며 의혹을 확산시키고 있다. 어제와 오늘도 방송과 신문에서 계속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고 유감을 나타냈다.
 
그는 "언론인 여러분께 재차 말씀드린다"면서 "'단독'이라는 이름의 '독이 든 사과'를 고민 없이 받지 마시길 요청한다"고 호소했다. 또 "다른 언론이 낸 오보를 확인 없이 따라 보도하지 말아달라"면서 "근거를 제시하고 보도해 주시기 바라고 근거가 없으면 검찰 수사 결과를 보고 보도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거듭 촉구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지난 9월3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재송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