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4·15 총선)황교안, 당대표직 사퇴 "모든 책임 짊어 지겠다"

총선 참패 윤곽 후 긴급기자회견 열어…"국민께 믿음 드리지 못했다"

2020-04-16 00:07

조회수 : 1,82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4·15 총선 참패의 책임을 지고 당 대표직을 내려놓겠다고 선언했다. 통합당은 황 대표의 사의표명으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 될 예정이다.
 
황 대표는 15일 오후 당 선거상황실이 꾸려진 국회도서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총선의) 책임은 내가 짊어지고 가겠다. 이전에 약속한 대로 총선 결과에 대해 책임을 지고 모든 당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4·15 총선의 통합당 참패가 윤곽을 드러내면서다.
 
그는 "국가적으로 중요한 시점에 나라가 잘못 가는 것을 막지 못했다"면서도 "우리 당이 국민께 믿음을 주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년간의 분열과 반목을 극복하고 늦게나마 통합을 이뤘지만 화학적 결합할 시간은 부족했다"며 "그래서 국민께 만족스럽게 해드리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지금 대한민국 정부에는 브레이크가 필요하고 건강한 야당이 필요하다"며 "국민 여러분이 부디 인내를 가지고 우리 당에 시간을 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황 대표는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선 "모든 당직을 내려놓겠다"며 "일선에서 물러나 국민의 마음을 헤아리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역할이 무엇인지 성찰해보겠다"고 밝혔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에 마련된 21대 국회의원선거 개표상황실에서 총선결과 관련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