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국민의힘, 윤영찬 의원 사보임 요청…징계안도 제출

과방위원들 "공정·청렴 의무 저버리고 지위 남용"

2020-09-11 17:16

조회수 : 3,16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의힘은 11일 포털 외압 논란을 빚은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다른 상임위원회로 옮겨달라고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사보임을 요청했다. 윤 의원에 대한 징계안도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박성중 의원을 비롯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과방위원들은 이날 국회의장실을 방문해 "윤 의원이 과방위원으로서 언론과 방송의 자유를 보장해야 할 공정과 청렴의 의무를 저버리고 지위를 남용했다"며 사보임 요구서를 제출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가운데)이 11일 오전 국회 의장실 앞에서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상임위 사임 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들은 "윤 의원이 포털의 기사 배열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업체를 국회로 호출하는 것은 포털 업체에 대한 압력과 함께 뉴스 배치의 중립성과 편집권을 침해해 소속 정당에 유리한 기사 배치를 관철시키고, 여론을 장악하겠다는 의도라고밖에 볼 수 없다"며 "이는 헌법에서 규정한 공정하고 중립적인 신성한 국회의 책무를 중대하게 침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윤 의원에 대한 징계안도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윤 의원에 대한 징계안은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된다. 국회는 지난 1일 본회의를 열고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구성을 의결한 바 있다.
 
앞서 윤 의원은 지난 8일 본회의장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듣던 중 관련 기사가 포털 뉴스 메인에 오르자 카카오 관계자를 국회로 들어오게 하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좌관에게 보내는 장면이 포착돼 논란을 빚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