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전국 7만6천여 가구 예정…올해 ‘막차’ 분양 역대 최대
2000년 이후 이례적 최대 물량…절반 이상 대형 건설사 시공
입력 : 2020-11-29 06:00:00 수정 : 2020-11-29 06:00:00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올해 12월 전국에서 7만여 가구의 신규 아파트가 대거 공급될 예정이다. 이는 분양 물량을 집계한 2000년 이후 최대 물량으로 연말까지 분양 열기가 뜨거울 전망이다.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26일 기준 오는 12월 전국에서는 82개 단지, 총 7만6430가구(임대·공공분양 제외)가 분양할 예정이다. 이는 이전까지 가장 많은 물량을 쏟아냈던 2015년 12월(5만2294가구)보다 약 46.15%, 지난해 12월(3만2059가구)보다 무려 약 138.4% 많은 물량이다. 통상적으로 분양 비수기로 꼽는 시기에 이처럼 분양 물량이 집중되는 것은 이례적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도 25개 단지, 2만4221가구 △인천광역시 5개 단지, 1만99가구 △부산광역시 5개 단지, 7120가구 △대구광역시 9개 단지, 6021가구 △대전광역시 5개 단지, 5400가구 △충청남도 7개 단지, 4876가구 △경상북도 4개 단지, 4726가구 △서울시 5개 단지, 4456가구 △광주광역시 6개 단지, 2870가구 △전라북도 4개 단지, 2498가구 △강원도 3개 단지, 2164가구 △충청북도 2개 단지, 1060가구 △경상남도 1개 단지, 515가구 △전라남도 1개 단지, 404가구 순이다.
 
특히 대형 건설사의 분양이 대거 예정돼 있다. 올해 시공능력평가 기준 10대 건설사가 분양 예정인 단지는 총 29개 단지, 3만9362가구(컨소시엄 포함)로 전체 물량의 약 51.5%를 차지한다.
 
일각에서는 올해 막바지 분양 물량이 쏟아지는 이유에 대해 코로나19 이슈로 분양 일정을 미뤘던 주요 단지들이 연내 분양을 서두르고 있는 데다 내년부터 적용되는 각종 규제를 피하기 위한 밀어내기 분양이 맞물렸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실수요자 입장에서는 알짜 상품을 갖춘 단지 선별과 함께 새로 적용되는 규제를 꼼꼼히 살피는 등의 전략적 접근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최근에 발표된 11.19대책에서 경기도 김포시, 대구광역시 수성구, 부산 해운대 등 조정대상지역 7곳이 추가로 지정된 데다 내년부터 2년간의 거주 요건을 갖춘 조합원에게만 재건축 분양 신청이 허용되며, 양도세 계산 시 분양권이 주택 수에 포함되는 등 달라지는 요건이 많기 때문이다.
 
업계 전문가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정체됐던 분양 물량 해소가 올 하반기부터 분양 비수기인 12월까지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데다 각종 부동산 규제로 내년 분양시장에 변수가 많아 올해 안에 분양하려는 움직임이 큰 것으로 보인다”라며 “우수한 입지 여건을 갖춘 주요 아파트들이 다수 예정돼 있는 만큼 12월 분양하는 단지들을 눈 여겨볼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12월 분양하는 주요 단지로는 현대건설이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고림동 일원에서 선보이는 ‘힐스테이트 용인 둔전역’이 있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최고 29층, 13개동, 전용면적 59~84㎡ 총 1,721세대로 구성된다. 경전철 에버라인 둔전역과 보평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 단지이며 이 노선을 통해 지하철 신분당선 기흥역까지 20분대 이동이 가능하다. 단지 주변으로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예정), 서울~세종 고속도로(예정), 국지도57호선(용인~포곡~오포, 예정) 등 다양한 교통호재가 예정돼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대구광역시 달서구 감삼동 일원에서 주거복합단지 ‘힐스테이트 감삼 센트럴’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5층~지상 최고 45층, 아파트 2개동, 전용면적 84~175㎡ 393세대, 오피스텔 1개동, 전용면적 84㎡ 119실, 단지 내 상업시설인 ‘힐스 에비뉴 감삼 센트럴’로 구성된다. 상업시설의 경우 지상 1~2층에 조성되며 1층은 37호실, 2층은 49호실 총 86호실 규모다. 대구도시철도 2호선 죽전역, 용산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 입지로 이 노선들을 통해 대구 전역으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주변으로 서대구 고속철도역, 대구광역시청 신청사 개발 등 호재가 예정돼 있다.
 
GS건설은 강원도 강릉시 내곡동에 ‘강릉자이 파인베뉴’를 분양한다. 지하 3층~지상 최고 27층, 11개 동, 전용면적 74~135㎡ 총 918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단지에서 약 2km 거리에 KTX 강릉역이 위치해 있어 서울까지 약 1시간 40분이면 이동이 가능하며, 강릉IC와 연결되는 7번 국도와 35번 국도가 단지 인근에 위치해 있어 차량을 통해 강릉시내 및 타지역으로 이동을 수월하게 할 수 있다. 강릉 최초로 적용되는 사우나를 비롯해 카페테리아, 작은도서관, 맘스스테이션, 티하우스, 게스트하우스 등 고급 커뮤니티시설로 채워진다.
 
대림산업은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2구역 주택재개발 사업을 통해 'e편한세상 부평 그랑힐스'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43층, 31개동, 총 5050가구 규모로 전용면적 37~84㎡ 2902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단지 인근에 서울도시철도 7호선 연장사업인 산곡역(예정)이 들어설 예정이며, 개통 시 서울 서북생활권으로 신속한 이동이 가능하다. 단지 바로 옆에 청천초등학교가 있어 도보로 통학할 수 있다.
 
힐스테이트 용인 둔전역 조감도. 사진/현대건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