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카카오뱅크, 금융주 1위 등극…시총 30조원대
입력 : 2021-08-06 09:46:23 수정 : 2021-08-06 09:52:29
[뉴스토마토 최성남 기자] 카카오뱅크가 상장 첫날 상승세로 방향을 잡으면서 금융주 시가총액 1위를 기록 중이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8분 현재 카카오뱅크는 시초가(5만3700원)대비 18.44% 오른 6만36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시초가는 공모가(3만9000원) 대비 38% 높은 5만3700원으로 형성했다. 장 초반 카카오뱅크는 오르락내리락을 반복하며 극심한 변동성을 나타내고 있다.
 
현재가 기준으로 카카오뱅크(323410)의 시가총액은 30조원 수준으로 금융 대장주인 KB금융(105560)을 제친 상황이다. 현재 시총 규모는 KB금융 22조원대, 신한지주(055550) 20조원대, 하나금융지주(086790) 13조원대, 우리금융지주(316140) 8조원대로 집계되고 있다.
 
한편 카카오뱅크는 상장 전부터 고평가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상장 이후 주가 흐름에 대해서 증권가의 시각은 엇갈리고 있다.
 
SK증권은 카카오뱅크의 상장 후 시가총액 예상치를 약 31조원으로 제시했다. 해당 시총 예상치는 올해말 기준 주가순자산비율(PBR) 5.5배 수준이다.
 
구경회 SK증권 연구원은 "카카오뱅크가 언택트 금융 모델이 비용 효율성 측면에서 매력적이라는 점을 증명했다"면서 "카카오뱅크의 총영업이익 대비 판관비가 지난해 52.2%로 이미 기존 은행들을 밑돌았고, 장기적으로 30%를 하회하면서 타은행을 압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SK증권은 카카오뱅크의 순이익이 2020년 1140억원에서 2021년 2590억원, 2026년 7800억원으로 꾸준히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고평가 시각도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 정태준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카카오뱅크도 은행법을 적용받는 은행"이라며 "비대면 영업은 영업 방식의 차이일 뿐 사업의 본질이 달라지는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정 연구원은 "장기적인 가치도 결국 자기자본이익률(ROE)에 따라 결정될 것이기 때문에 은행법의 특성상 ROE는 10%대를 벗어나지 못할 전망"이라며 "카카오뱅크의 공모가는 ROE 대비 과도한 수준"이라고 판단했다.
 
최성남 기자 drks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성남

사랑은 높게, 우정은 깊게, 그러나 잔은 평등하게! 평등한 세상을 꿈꿉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