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민주당이 저를 '계륵' 취급…감언이설로 회유해 이용해 먹더니 토사구팽"
"약속했던 성폭력 없는 세상까지도 토사구팽…끝까지 정치하겠다"
입력 : 2022-07-06 13:17:32 수정 : 2022-07-06 14:37:32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박지현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당 지도부가 자신의 전당대회 출마를 불허한 것을 두고 자신을 ‘계륵’ 취급하고 있다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박 전 위원장은 “토사구팽에 굴하지 않겠다”며 끝까지 정치를 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박 전 위원장은 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성폭력 없는 세상을 만들고자 저를 영입했던 민주당이 저를 계속 계륵 취급하고 있다”면서도 “토사구팽에 굴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박 전 위원장은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으나, 당 지도부는 박 전 위원장의 입당 시기가 6개월 미만이라는 점을 이유로 피선거권이 없다고 규정했다. 이에 박 전 위원장은 과거 비대위원장 시절, 중앙위로부터 피선거권을 부여받았다며 유권해석을 재차 요구했다. 하지만 당 지도부는 여전히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이에 박 전 위원장은 “민주당이 저를 쓰고 버리는 것은 상관이 없다. 하지만 민주당은 지금 박지현은 물론 저에게 만들자고 약속했던 성폭력 없는 세상까지도 토사구팽하려 한다”며 “이것은 제가 막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솔직히 저도 힘들다. SNS에 올라온 친구 생일파티 사진을 보면 못가서 미안한 마음이 들고, 친구의 여행사진을 보면 부럽기도 하다”며 “불과 6개월 전 저는 친구들과 여행을 다니는 평범한 20대 여성이었다. 하루에도 수십 번 ‘내가 왜 이러고 있나’ 생각하며 한숨을 쉰다”고 토로했다.
 
이어 “너무 힘들어 그냥 다 포기하고 그때로 돌아가고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한다. 필요할 땐 온갖 감언이설로 회유해 이용해 먹고, 자신들의 기득권에 도전하려고 하니 언제 그랬냐는 듯 토사구팽을 하는 이 정치판에 남아 있는 것이 옳은지 저 자신에게 묻고 또 물어봤다”고 했다. 
 
박 전 위원장은 “어젯밤 (아동 성 착취물 공유 웹사이트 운영 혐의로 구속된)손정우의 기사를 보며 다시 초심을 되새겼다. 처음 정치를 하겠다고 결심한 이유가 법으로 디지털 성범죄를 근절하기 위해서였는데 제대로 시작도 못해보고 여기서 포기할 순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소중한 약속들이 휴지조각처럼 버려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성범죄가 사라지고 피해자가 아프지 않는 그 날까지, 저는 끝까지 정치를 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